'월수금화목토' /사진제공=tvN
'월수금화목토' /사진제공=tvN


‘이혼녀’ 박민영과 ‘이혼남’ 고경표가 드디어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며 쌍방 로맨스를 시작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월수금화목토’ 9회 방송에서 정지호(고경표 분)는 최상은(박민영 분)과 전부인 정지은(이주빈 분)이 함께 있는 모습을 보고 놀란 것도 잠시 “우리 가요. 상은씨 나랑 갑시다”라며 최상은을 이끌었다. 이후 정지호는 최상은에게 정지은은 7년전 이혼한 사람이고 지금은 아무 의미 없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최상은이 듣고 싶었던 말은 해명이 아니라 정지호가 호텔까지 자신을 찾아온 이유였다.

최상은과의 관계가 자꾸 엇갈리자 답답해진 정지호는 스피치강사 김성미(배해선 분)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앞선 사정을 들은 김성미는 최상은을 잡고 싶은 이유에 대해 물었다. 정지호는 “(이혼 이후) 누구한테 마음 준 적이 없는데 이렇게 스스로 통제가 되지 않는 건 처음이에요”라면서 “그 사람이 존재하지 않는 인생이 끔찍하게 느껴집니다”라며 최상은을 향한 진심을 털어놨다.

정지호와 헤어진 뒤 속이 상하는 건 최상은도 마찬가지였다. 최상은은 집에 들어가지 못하고 주변을 배회했다. 때마침 촬영을 마친 강해진(김재영 분)은 최상은이 두고 간 가방을 핑계로 최상은에게 술을 마시자며 집 앞에 찾아왔다. 정지호 역시 속상한 마음에 만취가 되도록 술을 마신 후 취중에 최상은의 집을 찾아갔고 이때 헬멧을 쓴 강해진을 괴한으로 오해, 최상은을 구하기 위해 몸을 날렸다. 하지만 이도 잠시 정지호는 술을 이기지 못하고 잠들었고 이후 셋의 어색한 회동이 시작됐다.
'월수금화목토' /사진제공=tvN
'월수금화목토' /사진제공=tvN
이 과정에서 잠이 든 정지호가 최상은을 오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술에 취한 최상은은 잠든 정지호를 보며 “나는 진짜 마음도 받고 싶고 키스도 하고 싶고”라며 취중진담을 늘어놨다. 하지만 강해진이 이를 자신에게 하는 말이라고 착각해 최상은에게 입을 맞췄고 정지호가 잠결에 둘의 입맞춤을 목격한 것. 정지호는 이를 불쾌한 꿈이라고 넘겼지만, 최상은과 서로 마음을 확인했다고 생각한 강해진은 정지호에게 최상은과의 계약을 정리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정지호는 지난밤의 기억이 꿈이 아닌 현실이었음을 알아차리고 충격에 빠졌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최상은은 강해진에게 전날의 키스를 해명하러 가는 길에 정지호와 정지은이 함께 있는 모습을 보고 둘 사이를 오해했다.

그런 가운데 방송 말미 두 사람이 드디어 서로의 속내를 허심탄회하게 털어놔 사이다 로맨스길을 열었다. 서로를 향한 마음이 주체할 수 없을 정도로 커져버린 최상은과 정지호. 더이상 이성적 판단이 불가능해진 두 사람은 감정을 터트리고 말았다. 최상은과 정지호는 “난 내 마음에 충실하다”, “내가 더 진심이다”며 사랑 고백을 빙자한 싸움을 이어갔고, 이 과정에서 최상은은 정지호가 호텔에 온 이유가 고백을 하기 위해서였음을 알게 됐다.

사실을 알고 당황하는 최상은에게 정지호가 그대로 입을 맞춰 보는 이들의 심장을 요동치게 했다. “이제 답이 됐어요?”라는 정지호의 물음에 발그레진 얼굴로 고개를 끄덕인 최상은. 비로소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두 사람의 ‘확답 키스’가 엔딩을 장식했다. 계약 중인 5년간 둘만 모르는 썸을 타고 밀당을 거쳐 드디어 마음을 확인한 두 사람이 그려낼 계약 아닌 진짜 쌍방 로맨스의 시작을 알렸다.

한편 유마담(진경 분)은 언론에 보도된 강진그룹 막내아들 강해진의 결혼 상대가 최상은임을 알게 됐다. 나아가 강진그룹에서는 강해진의 결혼 압박이 더욱 거세져 향후 최상은과 정지호의 로맨스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궁금증을 높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