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일당백집사'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일당백집사' 방송 화면 캡처


장례지도사 이혜리와 일당백 에이스 이준영이 우당탕 첫 만났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 새 수목드라마 '일당백집사'에서는 고인의 마지막 소원을 들어주는 장례지도사 백동주(이혜리 역)와 김집사(이준영 역)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초보 장례지도사 백동주의 오싹하지만 훈훈한 성장이 그려졌다. 백동주는 보통의 장례지도사와 다른 이상한 능력을 갖추고 있었다. 백동주의 손이 닿으면 고인이 깨어나고, 입관실은 순간 신비한 분장실로 변하기 때문.
/사진=MBC '일당백집사'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일당백집사' 방송 화면 캡처
축복인지 저주인지, 갑자기 생긴 원치 않은 능력 때문에 백동주는 괴로웠다. 그러나 운명을 거부하면 할수록 온갖 불행이 백동주에게 찾아왔다. 운 하나도 없는 인생을 구제할 방법은 고인의 마지막 소원을 들어주는 것. 다시 장례지도사의 자리로 돌아간 백동주는 21명의 소원을 들어주기로 결심했다.

첫 번째 소원은 남편과 절친의 바람을 알리지 못하고 세상을 떠난 연희(서영희 역)의 한을 풀어주는 것. 연희의 빈소로 향한 백동주는 연희의 남편과 바람을 피운 친구 희진의 뺨을 날렸다. 불륜 사실을 알게 된 유족들은 분노했고, 두 사람은 혼쭐이 났다. 백동주는 연희의 한을 풀고 걸어 나오는 위풍당당한 모습을 보였다.

백동주와 김 집사의 만남은 처음부터 제대로 꼬였다. 고객이 원하면 무엇이든 들어주는 생활 심부름 서비스 업체 일당백의 에이스 김 집사는 한 남자에게서 대리 이별 통보를 의뢰받았다. 그곳에서 백동주와 마주한 것. 김 집사는 남자친구를 대신해 백동주에게 대리 이별을 통보했다. 이별의 이유는 백동주를 더욱 참담하게 했다. 백동주의 손이 무섭다는 그의 말엔 장례지도사 백동주에 대한 냉담한 시선이 담겨 있었다.

낯선 남자의 입을 통해 듣는 이별 통보 역시 백동주를 더욱 분노케 했다. "오픈 기념 파격가로 모시고 있다"라는 황당한 말을 남기고 일어선 김 집사를 불러 세운 백동주. 사례금 오만원을 건네며 "'내가 찬 거다. 이XX야!'라고 전해주세요"라고 김 집사의 정강이를 걷어찼다.
/사진=MBC '일당백집사'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일당백집사' 방송 화면 캡처
받은 대로 돌려주는 백동주에게 김 집사는 엄한 데 화풀이한다고 따졌다. 백동주는 돈 몇 푼에 영혼 없이 사람에게 상처 주는 일을 하는 김 집사를 경멸의 눈빛으로 쏘아봤다. 김 집사는 백동주의 말에 한 방 맞은 듯 그 자리에서 얼어 버렸다.

백동주는 택시 기사 김준호를 새로운 손님으로 맞이하게 됐다. 고인 김준호의 마지막 소원은 이복형에게 맡겼다가 잃어버린 아들을 찾는 것이었다. 백동주는 동생의 황망한 죽음을 슬퍼하기는커녕 동생에게 나올 사망보험금에만 관심이 있는 김상득에게 분노가 치밀었다. 그래서 더욱 김준호의 아들을 찾고 싶어졌다.

남들 모르게 조용히 장례를 치르려는 이복형의 모습에 백동주는 고인의 핸드폰을 몰래 가져와 부고 문자를 돌리고, 아들을 찾는 현수막까지 내걸었다. 그러나 김준호도 25년 동안 찾지 못한 아들을 백동주가 찾을 길은 없어 보였다. 이때 김준호의 빈소에 거짓말처럼 김 집사가 등장했다. 눈물을 흘리며 서 있는 김 집사의 손목에는 아들에게 있다던 화상 흉터가 있었다. 김준호의 영정사진을 보며 미소 짓는 백동주와 슬픈 눈빛의 김 집사의 모습이 엔딩을 장식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