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튼콜' /사진제공=빅토리콘텐츠
'커튼콜' /사진제공=빅토리콘텐츠


배우 하지원이 흡입력 강한 연기력과 사랑스러운 매력을 펼친다.

오는 10월 31일 첫 방송되는 KBS2 새 월화드라마 ‘커튼콜’은 시한부 할머니 자금순(고두심 분)의 소원을 이루어주기 위한 전대미문의 특명을 받은 한 남자(강하늘 분)의 지상 최대 사기극에 얽힌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하지원은 극 중 할머니 자금순의 가업 정신을 이어받아 호텔 낙원을 이끄는 총지배인 박세연 역으로 열연한다. 학창 시절 부모의 갑작스러운 죽음 이후 두 오빠 사이에서 호텔을 이어갈 적임자는 자신뿐이라는 생각에 일선 현장부터 차근히 경험을 쌓아온 인물이다. 여러 장의 스틸에서도 엿볼 수 있듯 부드러운 리더십과 온화한 매력으로 사람을 품고 일을 다스리는 온미녀로서 섬세한 카리스마를 드러낼 예정이다.

매 작품 빈틈없는 연기력에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연기 귀재’, ‘시청률퀸’으로 불리며 공고히 입지를 다져온 하지원은 이번에도 시청자를 홀리는 ‘하블리 매직’으로 또 다시 ‘인생캐’ 경신에 나선다. 거대한 낙원 호텔을 이끄는 총지배인답게 냉철하면서도 프로패셔널한 면모뿐만 아니라 할머니 자금순을 위해 연극을 시작한 유재헌을 따뜻하게 품어주는 누나의 넉넉한 매력도 동시에 드러낼 예정이다. 하지원이 다양한 인간관계 속에서 다채롭게 그려질 세연의 매력을 어떻게 표현할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촬영 현장 안팎에서도 ‘하블리’의 매력이 이미 전파됐다. 무명의 연극배우 유재헌 역을 맡아 상대 남자 배우로 호흡하는 강하늘도 “하지원 선배와는 호흡이라는 단어조차 필요 없을 정도다. 상대를 정말 편안하게 잘 대해준다. 연기력뿐만 아니라 아름답고 눈부신 미모는 말할 것도 없다”라며 오랜 시간 동안 ‘시청률퀸’, ‘연기퀸’의 자리를 굳건히 지키온 하지원과의 남다른 케미스트리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조손 케미’를 선보이는 고두심도 “하지원과는 연기가 처음인데 극 중에서처럼 정말 예쁜 손녀같다. 친근한 매력으로 다가와줘서 정말 편안하게 연기했다”라고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이외에 많은 동료들도 능숙한 연기력뿐만 아니라 소탈한 매력 덕분에 매 촬영마다 흥이 난다며 하지원을 분위기 메이커로 꼽았다.

‘하블리 매직’이 가동될 ‘커튼콜’은 드라마 ‘달이 뜨는 강’, ‘바람과 구름과 비’, ‘사임당 빛의 일기’ 등을 연출한 윤상호 감독과 영화 ‘히트맨’, ‘청년경찰’ 등을 제작한 조성걸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커튼콜’은 오는 10월 31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