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당백집사' 단체./사진제공=MBC
'일당백집사' 단체./사진제공=MBC


1년 만에 부활한 MBC 수목극 '일당백집사'에서 이혜리, 이준영의 생사초월 상부상조 로맨스가 펼쳐진다.

19일 MBC 새 수목드라마 '일당백집사'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배우 이혜리, 이준영, 이규한, 송덕호와 심소연 감독이 참석했다.

'일당백집사'는 고인의 청을 들어주는 장례지도사 백동주(이혜리 분)와 생활 서비스 업체 일당백 김집사(이준영 분)의 생사초월 상부상조 로맨스를 그린 작품. 드라마 '목표가 생겼다', '웰컴2라이프' 등을 연출한 심소연 감독과 '응답하라' 시리즈에 참여하고 '20세기 소년소녀'를 집필한 이선혜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일당백집사' 단체./사진제공=MBC
'일당백집사' 단체./사진제공=MBC
1년 만에 부활한 수목극의 첫 주자가 된 소감에 대해 심 감독은 "수목드라마가 사라진다고 했을 때 개인적으로 많이 아쉽고 속상했다. 1년 만에 부활한다고 해서 기뻤다. 근데 우리 작품이 그 슬롯의 첫 작품이 될 줄은 몰랐다. 부담이 있을 수밖에 없는 것 같다"면서 "슬롯과 상관 없이 좋은 이야기는 오래오래 기억되는 법이니까 부담감을 조금 내려놓고 열심히 하자는 각오로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심 감독은 "'죽기 전에 딱 한가지 소원이 이뤄질 수 있으면 어떤 것을 빌까?'라는 생각해서 시작하게 됐다. 판타지지만 누군가를 떠나보내는 사람들의 지극히 현실적인 이야기도 하고, 남녀의 달달한 사랑이야기이기도 하다"고 작품을 소개했다.

작품의 킬링 포인트에 대해서는 "죽음을 너무 무겁게 다루지 않으려고 했다. 슬플 수 있는 이야기를 어떨 때는 담백하게, 유쾌하게 다른 방식으로 표현하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일당백집사' 이혜리./사진제공=MBC
'일당백집사' 이혜리./사진제공=MBC
이혜리가 연기하는 백동주는 손을 대면 죽은 사람과 대화할 수 있는 기묘한 능력을 가진 장례지도사다. 고인의 소원을 풀지 않으면 '운빨' 없는 하루하루를 버텨내야 한다.

이혜리는 캐릭터의 매력에 대해 "평범한 인물이 히어로 적인 면모가 생긴다. 고군분투하며 미션을 수행하는 모습이 현실적이라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말했다.

심 감독은 "혜리 특유의 건강하고 밝은 이미지가 있다. 혜리가 아니었다면 백동주 캐릭터가 만들어지지 않았을 거다. 혜리와 같이 작품을 하게 됐다는 연락을 생일 아침에 받았다. 너무 큰 생일 선물이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장례지도사를 연기하면서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해 묻자 이혜리는 "장례지도사로서 고인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거에 초점을 맞췄다"며 "출연을 결정하고 지인들에게 제일 많이 한 질문이 '만약에 갑자기 죽게 된다면 어떤 소원을 빌고 싶어?' 였다. 대답이 두 가지로 갈리더라. 사랑하는 사람에게 메시지를 전해주고 싶다는 것과 이럴거면 돈 다 쓸껄이라고" 밝혔다.
'일당백집사' 이준영./사진제공=MBC
'일당백집사' 이준영./사진제공=MBC
이준영은 비주얼도 서비스도 만렙인 생활 심부름 서비스 업체 '일당백'의 김집사로 분한다. 이혜리는 "이준영과 로맨스가 뒤로 갈수록 분량도 많아지고 재밌다. 처음에는 드라마에서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들이 강력하게 작용했는데, 이준영과의 케미가 좋았는지 중후반부터는 로맨스 케미도 좋다"고 자신했다.
'일당백집사' 이규한./사진제공=MBC
'일당백집사' 이규한./사진제공=MBC
이규한은 김집사의 골칫덩어리 막내 외삼촌이자, 일당백 대표인 빈센트 역을 맡았다. 이규한은 "처음 시놉시스를 봤을 때 이름만 보고하겠다고 했다. 독특한 캐릭터의 이름이라면 뭔가가 있을 것 같았다. 뭔가는 없다. 그냥 이름을 빈센트로 지은 거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캐릭터에 대해 "동네에서 정체를 알 수 없는 형, 경조사에는 항상 참여하는데 정확한 정체를 아는 사람은 없는, 우리네 삶에 친근한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일당백집사' 송덕호./사진제공=MBC
'일당백집사' 송덕호./사진제공=MBC
송덕호는 일당백 하우스메이트이자 백동주 바라기 순경 서해안을 연기한다. 그는 캐릭터에 대해 '남해안에서 온 서해안'이라며 "최선을 다해 하루하루 살아가는 소시민 캐릭터다. 꿈을 향해 달려가는 열혈남"이라고 말했다.

극 중 전라도 사투리를 자연스럽게 소화한 송덕호. 고향을 묻자 그는 "미국에서 태어났다"고 해 놀라움을 안겼다. 그는 "8~9살 때 한국에 왔다. 영어 조금 한다"고 밝혔다. 이어 "연극 할 때 전라도에서 살다 온 인물을 맡은 적이 있었다. 전라도에서 오래 살던 김희원, 양승호 친구에게 조언을 구했다. 전화로 많이 괴롭혔다"며 고마워했다.

'일당백집사'는 19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