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당백집사' 이준영, 이혜리./사진제공=MBC
'일당백집사' 이준영, 이혜리./사진제공=MBC


배우 류준열과 공개 열애 중인 이혜리가 이준영과의 로맨스 케미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19일 MBC 새 수목드라마 '일당백집사'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배우 이혜리, 이준영, 이규한, 송덕호와 심소연 감독이 참석했다.

'일당백집사'는 고인의 청을 들어주는 장례지도사 백동주(이혜리 분)와 생활 서비스 업체 일당백 김집사(이준영 분)의 생사초월 상부상조 로맨스를 그린 작품. 드라마 '목표가 생겼다', '웰컴2라이프' 등을 연출한 심소연 감독과 '응답하라' 시리즈에 참여하고 '20세기 소년소녀'를 집필한 이선혜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이혜리가 연기하는 백동주는 손을 대면 죽은 사람과 대화할 수 있는 기묘한 능력을 가진 장례지도사다. 고인의 소원을 풀지 않으면 '운빨' 없는 하루하루를 버텨내야 한다.

이혜리는 캐릭터의 매력에 대해 "평범한 인물이 히어로 적인 면모가 생긴다. 고군분투하며 미션을 수행하는 모습이 현실적이라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말했다.

장례지도사를 연기하면서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해 묻자 이혜리는 "장례지도사로서 고인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거에 초점을 맞췄다"며 "출연을 결정하고 지인들에게 제일 많이 한 질문이 '만약에 갑자기 죽게 된다면 어떤 소원을 빌고 싶어?' 였다. 대답이 두 가지로 갈리더라. 사랑하는 사람에게 메시지를 전해주고 싶다는 것과 이럴거면 돈 다 쓸껄이라고" 밝혔다.

이혜리는 "로맨스가 뒤로 갈수록 분량도 많아지고 재밌다. 처음에는 드라마에서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들이 강력하게 작용했는데, 이준영과의 케미가 좋았는지 중후반부터는 로맨스 케미도 좋다"고 자신했다.

'일당백집사'는 19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