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당백집사' 이규한./사진제공=MBC
'일당백집사' 이규한./사진제공=MBC


배우 이규한이 캐릭터 이름만 보고 출연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19일 MBC 새 수목드라마 '일당백집사'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배우 이혜리, 이준영, 이규한, 송덕호와 심소연 감독이 참석했다.

'일당백집사'는 고인의 청을 들어주는 장례지도사 백동주(이혜리 분)와 생활 서비스 업체 일당백 김집사(이준영 분)의 생사초월 상부상조 로맨스를 그린 작품. 드라마 '목표가 생겼다', '웰컴2라이프' 등을 연출한 심소연 감독과 '응답하라' 시리즈에 참여하고 '20세기 소년소녀'를 집필한 이선혜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이규한은 김집사의 골칫덩어리 막내 외삼촌이자, 일당백 대표인 빈센트 역을 맡았다. 이규한은 "처음 시놉시스를 봤을 때 이름만 보고 하겠다고 했다. 독특한 캐릭터의 이름이라면 뭔가가 있을 것 같았다. 뭔가는 없다. 그냥 이름을 빈센트로 지은 거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캐릭터에 대해 "동네에세 정체를 알 수 없는 형, 경조사에는 항상 참여하는데 정확한 정체를 아는 사람은 없는, 우리네 삶에 친근한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일당백집사'는 19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