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포맨' /사진제공=SBS
'돌싱포맨' /사진제공=SBS


김준호가 야구 전설들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끌어냈다.

김준호는 지난 18일 방송된 SBS 예능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에서 야구 레전드 3인방 홍성흔, 김병현, 유희관을 초대해 큰 웃음을 안겼다.

이날 방송에서 김준호는 홍성흔이 야구 시합 때 선수 간 오가는 사인에 대해 이야기하자 “‘쟤 진상이다’라는 사인도 있어요?”라고 예리한 질문을 던졌다. 이에 홍성흔은 “다른 선수를 맞히라는 사인은 있다”라고 답변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러자 김준호는 몸에 공이 맞는 데드볼 상황을 언급하며 “어느 정도로 아프냐”고 물었고 홍성흔은 “상대 투수에게 ‘네 공이 세다’는 티를 내고 싶지 않아 한다”고 야구 선수들의 속마음을 대변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유희관의 남다른 뒤태 사진이 공개되자 김준호는 “저거 ‘맛있는 녀석들’ 아니에요?”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또한 김준호는 야구복을 한껏 올려 입는 유희관에게 “그걸 왜 올려서 입죠?”라고 호기심을 드러냈다. 이를 듣던 유희관은 “(의상 때문에) ‘네 모습이 웃겨서 못하겠어’라는 이야기도 많이 듣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김준호는 홍성흔이 야구 포지션 중요도 논쟁으로 열을 올리며 훈련 시범을 보여주자 “앞에서 보면 멋있는데 뒤에서 보면 빨간 팬티가 보인다”라고 분위기를 풀어주는 센스까지 보여줬다. 더불어 김병현이 메이저리그 당시 2주에 6억을 받았다는 이야기에 감탄하며 그의 기세를 세워줘 훈훈함을 더했다.

하지만 탁재훈이 김병현의 메이저리그 연봉 액수에 갑자기 “방송하기 싫어지네”라고 너스레를 떨자 김준호는 “우린 은퇴하면 안 되겠네”라고 일에 대한 열정을 뽐내며 ‘웃픈’ 상황을 만들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