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사진제공=MBC
'라스' /사진제공=MBC


김우빈, 방탄소년단(BTS) 진, 한효주 등을 제자로 둔 양치승 트레이너가 최근 새롭게 합류한 연예인 제자가 생겼다고 밝힌다.

오늘(19일) 방송되는 MBC 예능 ‘라디오스타’는 박수홍, 꽈추형(본명 홍성우), 양치승, 김용명이 출연하는 ‘뿜뿜! 활력 오락실’ 특집으로 꾸며진다.

양치승은 BTS 진, 김우빈, 한효주, 소녀시대 수영 등 수많은 스타의 맞춤형 몸매를 만들어 준 호랑이 트레이너로 유명세를 탔다. 이후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존재감을 발휘하며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받는 중이다.

양치승은 지난 ‘라스’ 출연 당시 코로나19 여파로 수입이 60% 감소했던 자신의 헬스장 근황을 공개한다. 그는 “10월이 헬스장 성수기”라고 밝혀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어 양치승은 지난여름 발생한 폭우로 인해 헬스장이 침수되는 등 피해를 보았다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만든다. 그는 도움의 손길을 전한 뜻밖의 인물 덕분에 가슴이 뭉클했다고 이야기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당시 양치승은 자신의 SNS에 한효주, 진서연, 김주헌, 최수영, 성훈 등이 '재난지원금'이라는 봉투에 돈을 모아 체육관 복구를 위한 위로금을 전했다고 알린 바 있다.

혹독한 과정을 거쳐 셀럽들의 바디를 만들어내는 양치승은 최근 신규 연예인 제자들이 늘어났다고 전해 눈길을 끈다. 이어 그는 운동에 과몰입한 나머지 직업병이 생겼다며 남모를 고충을 토로한다.

이날 양치승은 ‘근육 조물주’ 답게 ‘라스’에 출연한 게스트들의 근육상태를 전격 진단한다고 알려져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와 함께 활력을 끌어올리는 운동법까지 공개할 예정이다.

양치승은 과거 배우 지망생 시절을 깜짝 소환한다. 그는 배우 심은하와 같은 연기학원을 다녔다고 밝혀 시선을 사로잡는다.

‘근육 조물주’ 양치승의 신규 제자로 합류한 연예인의 정체는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