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펙트라이프' /사진제공=TV조선
'퍼펙트라이프' /사진제공=TV조선


오늘(19일) 방송되는 TV조선 ‘퍼펙트라이프’에는 ‘영구 없다~’라는 유행어로 안방극장을 휩쓸었던 개그맨 심형래가 출연한다.

심형래는 등장하자마자 자신의 유행어 ‘영구 없다~’를 선보여 웃음을 일으킨다. 그는 자신의 전성기 시절 바보 캐릭터 ‘영구’로 벌어들인 CF 수입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그는 “당시에 산 압구정에 있는 아파트 한 채가 7800만 원 정도였는데, CF 한 편당 출연료만 8000만 원이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낸다. 게다가 그는 “그때 찍은 CF만 100편이 넘는다”고 전하고, 이에 패널 신승환은 “그럼 아파트 한 동 전체를 살 수 있었겠다”며 부러움을 드러낸다.

심형래는 고(故) 송해가 과거 그에게 도움의 손길을 내민 가슴 뭉클한 사연을 털어놔 시선을 사로잡는다. 그는 “과거 경제적으로 힘들었던 시기에 송해 선배님이 나를 따로 불러내 손에 돈 봉투를 쥐여 준 것이 아직도 기억에 남는다”고 고백하며 추억에 잠긴다. 이어 심형래는 “송해 선배님은 코미디언들의 아버지 같은 존재이기 때문에 선배님의 부재는 큰 기둥 하나가 사라진 것”이라며 그리움을 나타낸다.

송해의 모습을 본받아 “후배들한테 더 잘하려고 노력 중”이라는 심형래는 후배들과 함께 공연 연습하는 과정을 공개해 시선을 집중시킨다. 아직도 꾸준히 무대에 오르는 심형래는 마치 영화 ‘조커’의 한 장면처럼 직접 영구 분장을 하며 무대에 대한 열정도 함께 드러낸다.

영원한 개그계의 대부 심형래와 함께한 ‘퍼펙트라이프’는 이날 오후 8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