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채널A '강철볼-피구전쟁' 방송 화면
사진=채널A '강철볼-피구전쟁' 방송 화면


'강철볼-피구전쟁'(이하 '강철볼')의 '강철국대' 14인이 첫 승리 후 감동의 순간을 만끽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채널A 예능 '강철볼' 9회에서는 대한민국 피구 국가대표로 선발된 '강철국대' 14인이 대전 대성고와 4차전을 벌였다.

앞서 '강철국대'는 그동안 가진 3번의 평가전에서 3전3패를 기록해, 국제대회를 코앞에 둔 상황에서 첫 승을 간절하게 염원했던 터. 절체절명의 상황에서 4차전을 치르게 된 강철국대는 5판 3승제의 첫 세트부터 대성고를 강하게 몰아붙였지만, 상대의 뛰어난 공격 차단 능력에 도리어 당황하며 연이어 아웃됐다.

경기 초반 수세에 몰렸던 강철국대는 외야수 김건-내야 공격수 최성현의 공격을 가동하며 대성고를 차분하게 따라붙었다. 결국 '강철국대'는 4:2로 역전했지만 경기 종료 1분을 남겨두고 상대팀에게 공격권을 내어주며 순식간에 2명이 아웃돼, 2:2 무승부로 1세트를 마무리했다.

세트에서는 에이스 구성회를 내야 공격수로 투입해 전력을 한층 강화했고, 경기 시작부터 속공을 몰아치며 상대 팀을 흔들어놨지만, 최종 0:2로 세트를 내줬다.

3세트에서는 대참사가 벌어졌다. 김건-최성현의 완벽한 콤비플레이로 상대를 흔들어 8:2까지 점수 차를 벌렸지만, 마지막으로 남은 대성고의 실질적 에이스 조해진과 전 피구 국가대표 외야수 백재민의 매서운 공격으로 인해 단 10초 만에 4명이 우수수 아웃된 것. 이후 구성회의 결정적인 실책으로 인해 대성고에게 공격권을 내어주며 결국 0:1로 역전패했다.

3라운드가 끝난 뒤 감독 김병지는 "이런 실수는 절대 하면 안 되는 것"이라며 구성회에게 처음으로 강한 질책을 했고, 이어 "책임감을 가지고 만회해야 한다, 집중력 있게 경기하라"는 지령 하에 구성회가 외야수로 투입됐다. 4라운드는 7:0으로 강철국대가 손쉬운 승리를 따냈다.

최종 승리의 키를 쥔 5세트에서는 서로의 차단 기술이 맞붙은 가운데, 구성회-김건-최성현의 '3각편대 공격'이 살아나며 대성고를 거세게 몰아붙였다. 그러나 대성고 또한 3라운드에서 살아남았던 에이스들의 맹공격으로 역공을 진행, 경기가 팽팽하게 이어지며 2:2 상황이 된 터. 강철국대는 첫 승을 향한 집념으로 집중력을 잃지 않은 공격과 수비를 이어 나갔다. 결국 강철국대는 대성고의 실책으로 가져온 공격권을 놓치지 않고, 외야수 구성회의 마무리로 경기를 2:0으로 따냈다.
사진=채널A '강철볼-피구전쟁' 방송 화면
사진=채널A '강철볼-피구전쟁' 방송 화면
이날의 세트 스코어는 2승 1무 2패로 동률이었지만, 내야수 총 득점 수로 승패를 결정하는 룰에 따라 4라운드에서 인원이 많이 살아남은 강철국대가 귀중한 첫 승을 기록했다.

경기가 끝나고 모두 모인 강철국대는 "값진 1승이다"라며 승리를 자축했다. 이때 감독 김병지는 "구성회의 3세트 실수를 4, 5세트에서 만회했으면 하는 마음으로 외야수를 맡긴 건데, 잘 해내 줘서 미안하고 고맙다"는 마음을 전했고, 구성회는 "팀에 도움이 되고 싶었는데 3세트에서 엄청난 실수를 했다"며 눈물을 보였다. "그 상황에서 팀원들이 모두 위로를 해줘서 마음을 다잡을 수 있었다"는 구성회의 소감에, 멤버들 모두가 눈물을 보이는 뭉클한 상황이 이어지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성회야 잘했어"라는 최현호의 칭찬과 함께, 멤버들의 우렁찬 팀 구호가 경기장에 울려 퍼지며 극적인 경기가 최종 마무리됐다.

한편, '강철볼-피구전쟁'은 강철부대 시즌1 & 시즌2 대원들이 피구로 뭉쳤다. 목표는 대한민국 피구 국가대표?! 태극마크를 차지하기 위한 치열한 서바이벌과 진정한 태극전사로 거듭나기 위한 국가대표 성장기를 담은 프로그램이다. 매주 화요일 오후 9시 20분에 방송된다.

권성미 텐아시아 기자 smkw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