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net '스맨파' 방송 화면.
사진=Mnet '스맨파' 방송 화면.


위댐보이즈가 비 안무 미션에 최종 채택되며 추가 베네핏을 획득한 가운데, 세미파이널 두 번째 미션을 위해 여성 댄서들이 출격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Mnet 예능 '스트릿 맨 파이터'(이하 '스맨파')에서는 비의 신곡 '도메스틱'(DOMESTIC) 안무 창작 미션 결과가 공개됐다.

이날 비는 안무가 김규상과 함께 신곡 안무 창작 미션을 평가했다. 저스트 절크를 시작으로 어때, 위댐보이즈, 엠비셔스, 뱅크 투 브라더스, 원밀리언까지 6개 크루가 비의 신곡으로 안무 창작 미션을 펼쳤고, 모든 팀이 비의 칭찬을 받았다.

최종 승리는 위댐보이즈에게 돌아갔다. 비는 위댐보이즈의 안무를 선정한 이유에 대해 "나는 대중가수다. 같이 흐느끼면서 노는 게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위댐보이즈 빼고 웃는 사람들이 거의 없다, 들어가서 놀고 싶었다, 그럼 다 한 거 아닌가"라고 설명했다.

이어 비는 '스맨파' 6크루와 함께 '도메스틱' 뮤직비디오를 완성, 맨 몸에 패딩만 입은 채 선명한 식스팩을 자랑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사진=Mnet '스맨파' 방송 화면.
사진=Mnet '스맨파' 방송 화면.
세미 파이널 두 번째 미션은 '뮤즈 오브 스맨파'였다. '스트릿 우먼 파이트'에서 활약한 라치카의 가비와 리안, 시미즈, 프라우드먼의 모니카와 립제이, 훅 아이키가 등장했고, 현대무용수 최수진, 라틴댄서 김지수, 한유나, 온리서, 왁킹 댄서 왁시, 윤지, 펑키와이(여은지)도 출격했다.

이들은 짝꿍 크루를 찾기 위해 각 크루의 아지트 큐브를 탐방했다. 어때 킹키와 절친한 가비가 속한 라치카는 엠비셔스를 선택했다. 댄스 스포츠 선수 출신 라틴 코레오 3인방은 원밀리언과 팀을 이뤘다.

프라우드먼 모니카와 립제이는 뱅크투브라더스를 선택하며 "제이락의 진짜 실력을 끄집어내 주겠다"라고 자신했다. 현대 무용수 최수진은 저스트절크로 향했다. 왁킹 댄서 3인방은 어때를 짝꿍 크루로 선정했고, 바타 착장을 흉내낸 아이키가 위댐보이즈에 가며 6팀이 모두 성사됐다.

한편, 프롤로그에서는 두 번째 탈락 크루인 YGX 배틀 무대 이후의 이야기가 담겼다. 이날 우영은 크루를 향해 “선배님들, 저 이미지 깎일 걸 알면서 들어왔다. 왜 왔게요? 춤이 좋아서 왔어요. 여러분 응원하려고 왔다. 그러니까 우리 그냥 즐깁시다”라고 말했다.

은혁은 “내 손으로 탈락을 결정한다는 게 너무 힘들다”며 YGX를 위로했고, 우영도 “너무 고생했다. 우리 혹시라도 나중에 마주치면 맥주 한잔해요”라고 했다.

보아는 대기실을 찾은 무드독에게 “저는 진짜 댄서들만 알아주면 돼요. 저는 댄서들이 이렇게 알려져서 좋다”고 진심 어린 말을 건넸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