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방송 화면
사진=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방송 화면


'연애의 참견3' 한혜진이 갑작스러운 바텐더 전향 이후 남자친구의 이해만 바라는 여자친구 사연에 소신을 밝혔다.

지난 18일 방송된 KBS Joy 예능 '연애의 참견 시즌3' 146회에서는 4세 연하 여자친구와 10개월째 연애 중인 고민남의 사연이 공개됐으며, 커플 크리에이터 손민수, 임라라가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된 사연에 따르면 여자친구는 잘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바텐더로 일을 시작했다. 고민남도 처음에는 편견을 갖고 반대했지만 이내 여자친구를 이해하고 응원했다. 하지만 서로 일하는 시간이 달라지면서 점점 만나는 횟수가 줄었고, 서로에게 서운함만 느꼈다.

이런 두 사람을 보며 임라라는 남자친구 손민수가 먼저 개그맨이 됐던 때를 떠올리며 "당시 난 백수라 시간이 많았는데 손민수는 바빠서 연락이 안 됐다. 안 헤어질 거면 슬프지만 상대가 없다고 생각해야 한다. 나는 혼자 자기개발을 했다"고 말했다.

고민남은 여자친구와 화해하기 위해 직장을 찾아갔는데, 여자친구가 애인이 없어 외로워 죽겠다는 말을 했다는 사실을 알고 당황했다. 여자친구는 주변에서 꼬치꼬치 캐묻는 게 귀찮아 고민남을 숨겼을 뿐 오해하지 말라고 변명했고, 손님의 차를 타고 퇴근하는 것도 별일 아니라며 자신을 이해해주길 원했다. 결국 고민남은 여자친구가 바텐더를 그만두길 바랐고 두 사람은 크게 다투며 위기를 맞았다.

한혜진은 "직업에 대한 이해도, 장소에 대한 걱정이 있어 반대했을 거다. 아무래도 밤에 일해야 하는 직업이니까"라고 짚었다.

서장훈은 "또 하나는 취객을 상대해야 하는 일이니까. 남자친 구 입장에선 그게 유쾌하기가 쉽지 않을 거다"라고 바라봤다.

김숙은 "다니던 좋은 회사를 계속 다니면 탄탄대로 가는 건데, 굳이 다시 공부해서 시작부터 해야 한다는 자체가 반대할 만하다. 다시 자리 잡기가 얼마나 어렵냐. 내가 남자친구라도 누가 새롭게 일을 한다고 하면 '하던 거 계속해라'라고 할 거다"라고 고민에 깊이 공감했다.
사진=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방송 화면
사진=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방송 화면
곽정은은 "전 간단하게 얘기해서 그림이 예상돼서 반대했을 거라고 본다. '바람피우면 어떡하지?' 그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또 생활 패턴이 안 맞는 것도 문제다"라고 말했다.

이어 한혜진은 "연애는 연애다워야 한다. 같이 손도 잡고 밥도 먹고 여행도 가야 연애다. 얼굴도 못 보는 연애를 뭐하러 하나"라며 사연 속 커플의 연애를 반대했다. 김숙은 "과거 회사 다니던 여자친구는 이제 없다. 고민남은 예전으로 돌아가길 바라지만 이미 그건 끝났다. 이젠 바텐더 여자친구와 계속 사귀냐 마냐를 고민해야 한다"며 정곡을 찔렀다.

손민수는 "힘들어도 헤어지잔 얘기를 하지 않는 걸 봐선 아직은 노력할 수 있는 것 같다. 하지만 '몇 시간 마다 연락하기'처럼 규칙은 정해라"라고 조언했고, 임라라는 "여자친구는 꿈과 사랑을 모두 잡고 싶은 거다. 하지만 노력은 두 배로 안 한다. 자기 마음대로 다 해놓고 이해해달라고 한다. 고민남은 여자친구에게 원하는 것을 솔직하게 이야기해야 하고, 그렇지 않으면 너의 꿈을 응원할 수 없다고 세게 말해야 한다"며 현실적인 충고를 전했다.

한편, '연애의 참견3'는 누구보다 독하게, 단호하게 연애를 진단해주는 본격 로맨스 파괴 토크쇼 프로그램이다. 매주 화요일 밤 8시 30분 방영된다.

권성미 텐아시아 기자 smkw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