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이경규, 딸 예림 위해 치킨차 플렉스 "닭차"…매니저 된 예능 대부('호적메이트')


[종합] 이경규, 딸 예림 위해 치킨차 플렉스 "닭차"…매니저 된 예능 대부('호적메이트')
[종합] 이경규, 딸 예림 위해 치킨차 플렉스 "닭차"…매니저 된 예능 대부('호적메이트')
[종합] 이경규, 딸 예림 위해 치킨차 플렉스 "닭차"…매니저 된 예능 대부('호적메이트')
사진=MBC '호적메이트' 방송 캡처
사진=MBC '호적메이트' 방송 캡처
이경규가 딸 이예림을 위해 간식으로 '치킨차 간식차 플렉스를 선보였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 '호적메이트'에서는 딸 이예림을 위해 매니저로 나선 이경규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예림은 자신의 최애 프로그램이라는 MBC '심야괴담회'에 게스트로 출연하게 됐다. 이경규는 이날 딸을 위해 매니저로 현장에 동행했다.

이경규는 평소 딸이 나오는 방송을 거의 챙겨보지 않는다고 한다. 이경규는 "드라마를 할 때도 안 봤다. 연기를 지적할까 봐"라고 이유를 밝혔다.

이예림은 자신이 좋아하는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된 만큼 잔뜩 긴장한 모습이었다. 이경규 역시 덩달아 긴장했다. 조준호는 "예림 씨 관련된 일만 나오면 긴장하는 것 같다. 딱 그때만"이라고 반응했다.

녹화장에서 이이경을 만나기도 했다. 이이경은 이경규를 향해 "나이 드니까 주지스님처럼 인상이 인자하시다. 온화하다"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는 "너 잘 모르는구나. 온화하다가 갑자기 화를 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경규는 "이경 씨, 무는 개는 계속 문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이경규는 딸의 모습을 살뜰히 모니터링했다. 다정한 눈빛으로 바라보기도 하고 일하는 딸의 모습을 휴대폰으로 찍기도 했다. 긴장한 이예림이 촬영에 필요한 소품을 놓고 가자 이경규는 녹화 스튜디오에 직접 가져다 주기도 했다. '심야괴담회' 출연진의 이경규의 다정한 모습에 깜짝 놀랐다.

이경규는 이예림을 위해 서프라이즈 이벤트를 준비했다. 간식으로 치킨을 준비한 것. 일명 '치킨차', '닭차'. 이경규는 "난 그릇이 다르다"며 "닭으로 확~"이라는 재치 있는 멘트로 모두를 웃게 했다. '심야괴담회' 스태프과 출연진은 이경규가 준비한 치킨을 먹으며 모두 즐거워했다. 이예림은 "너무나 감동했다"며 아빠의 세심함에 기뻐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