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름의 제왕' 단체./사진제공=tvN STORY, ENA
'씨름의 제왕' 단체./사진제공=tvN STORY, ENA


김동현부터 줄리엔강까지, 압도적인 피지컬과 운동능력을 갖춘 야수들의 한판 승부가 펼쳐진다.

18일 tvN STORY, ENA 예능 '씨름의 제왕'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행사에는 이만기, 이태현, 줄리엔 강, 최영재, 강재준, 샘 해밍턴, 김승현, 김환, 정다운, 홍범석과 전성호PD가 참석했다.

'씨름의 제왕'은 최초의 여성 씨름 예능 '씨름의 여왕'에 이은 남자 씨름 버라이어티이자 모래판 위 남자들의 리얼 격투 서바이벌로, 김동현, 줄리엔 강, 모태범, 황충원, 최영재, 강재준, 샘 해밍턴 등 20여 명의 참가자가 천하장사 타이틀을 두고 격돌하는 과정을 담는다.

전성호 PD는 "씨름은 우리나라가 가진 세계적인 스포츠라 생각한다. 공격적이지 않지만 힘을 겨룰 수 있는, 내 가족을 지키고 나를 지킬 수 있는 방어적인 멋진 스포츠다.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 '씨름의 여왕' 때도 실력이 늘어가는 모습도 보여줬고, 희열과 감동을 느낄 수 있었다. 여왕님들 덕분에 제왕도 기획하게 됐다. 더욱더 박진감 넘치고 씨름의 묘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섭외 기준에 대해서는 "강한 남자들을 쭉 떠올려 봤을 때 생각하는 사람들은 다 섭외했다. 이들이 겨뤘을 때 누가 이길지 궁금했다. 이번 출연진은 어벤져스 느낌이다. 우리나라를 지킬 수 있는 분들"이라고 설명했다.
'씨름의 제왕' 이만기, 이태현 ./사진제공=tvN STORY, ENA
'씨름의 제왕' 이만기, 이태현 ./사진제공=tvN STORY, ENA
'씨름의 여왕'에서 감독 겸 해설위원으로 활약했던 이만기, 이태현 감독과 함께 스포츠 캐스터 정용검이 새로운 메인MC로 합류했다.

이태현 감독은 "출연진 프로필을 봤는데 '와' 감탄사가 절로 나왔다. 이건 길들지 않은 야생마라는 느낌이 있었다. 이들을 씨름판에 발을 들였을 때 선수로 변한 모습이 기대됐다. 박진감과 희열감, 패배에 대한 아쉬움이 머릿 속에 그려지면서 혼자서 각본을 그렸다"고 출연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만기는 "줄리엔 강, 샘 해밍턴 등 외국 분들이 이 프로그램에 참여해줘서 감사하다. 씨름은 우리나라 사람들만 하는 게 아니라 국제적으로 세계화 해야하는 차원에서 본다면 두 분이 들어왔을 때 가장 놀랐다. 상당한 기대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씨름의 제왕' 샘 해밍턴./사진제공=tvN STORY, ENA
'씨름의 제왕' 샘 해밍턴./사진제공=tvN STORY, ENA
강재준은 "프로그램이 대박 나려면 샘 해밍턴이나 내가 우승해야 한다. 정다운과 김동현의 우승은 뻔하다"고 말했다. 이에 이만기는 "아니다. 오히려 최영재나 홍범석이가 우승을 헤야 대박이 터진다"며 "샘 해밍턴과 강재준은 체중이 많이 나간다"고 팩폭했다.

강재준은 샘 해밍턴에 대해 "연습 때는 체중이 140kg 정도 찍었는데, 오늘은 150kg 정도 되더라. 점점 체중을 불리고 있다"고 폭로했다. 샘 해밍턴은 "섭외가 들어왔을 때 나와 비슷한 역량과 실력을 섭외할꺼라 생각했다. 그런데 갑자기 김동현, 정다운 선수가 나온다고 해서 기가 죽었다"고 밝혔다.

줄리엔 강은 "무술에 관심이 많았다. 씨름 역시 전통 무술이기 때문에 섭외가 처음 들어왔을 때 관심이 갔다"며 "나이가 많아서 살짝 고민했는데, 너무 좋은 도전이라고 생각했다. 6살 때 스페인에서 씨름 비슷한 루차 카나리아 경기를 보러 간 적도 있다"고 말했다.

김동현과의 라이벌 구도에 대해서는 "라이벌이라고 생각 안 하고 있다. 좋은 상대편이라고 생각한다. 다른 센 선수들이 너무 많다. 김동현 형도 거의 탑급이다. UFC 레전드니까 배울 수 있는 점도 많다"고 설명했다.
'씨름의 제왕' 줄리엔강./사진제공=tvN STORY, ENA
'씨름의 제왕' 줄리엔강./사진제공=tvN STORY, ENA
'강철부대'에 출연했던 특전사 장교 출신 최영재는 "강재준과는 친구 사이다. 용인대학교 01학번 동기다. 대학교 때는 이 친구가 시범단이라 날라 다녔다. 무술을 많이 해보다보니 씨름이 너무 재밌더라. 힘이 다가 아니었다. 특전사로서 사명감으로 뛰어 들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어 "샅바를 잡아 보니 씨름이 수 싸움이 대단하더라. 들어오는 상대방의 힘을 어떻게 역이용해야 하는지 머리가 아프다. 재밌있고 과학적인 운동"이라며 열정을 불태웠다.

전 PD는 관전 포인트에 대해 "직종별로 가장 강한 사람들을 모았다. 누가 가장 센 지 겨뤄보는 장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씨름의 제왕'은 18일 오후 8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