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엠파이어' /사진제공=JTBC
'디엠파이어' /사진제공=JTBC


배우 주세빈이 극의 핵심 인물로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주세빈은 지난 15, 16일 방송된 JTBC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에서 법복 가족의 불청객 홍난희로 분해, 긴장감 넘치는 전개에 힘을 더하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홍난희는 자신을 찾아온 나근우(안재욱 분)에게 모진 말을 내뱉는가 하면, 한혜률(김선아 분)에게 "한강백(권지우 분)을 포기할 테니 나근우를 포기해 주겠냐"라는 말로 그의 심기를 긁으며 더욱 깊어질 갈등을 예고했다.

또한 홍난희의 숨겨진 과거사가 공개되며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과거 주성 그룹과 함앤리의 계략으로 인해 회사의 핵심 기술을 빼앗긴 아버지(김학선 분)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을 목격한 것. 이에 홍난희가 복수를 위해 법복 가족에 접근했음이 밝혀지며 그의 복수가 어떻게 펼쳐지게 될지 궁금증을 더했다.

주세빈은 극의 긴장감을 키우는 키맨으로 활약하며, 개성 강한 인물들 사이에서 밀리지 않는 존재감을 발휘하는 홍난희 캐릭터를 그려내고 있다. 특히 홍난희의 과거사가 밝혀지며 앞으로 전개될 이야기에 궁금증이 커진 가운데, 주세빈이 극에 어떤 전환점을 가져올지 기대가 모아진다.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