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우아할 줄 알았는데"…오상진, ♥김소영 안타까워한 이유 ('동상이몽2')


오상진이 치열하게 사는 아내 김소영에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극과 극 성향의 오상진, 김소영 부부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앞서 새 운명부부로 합류한 오상진, 김소영은 신혼 초와는 사뭇 다른 결혼 6년 차의 일상과 베일에 싸여있던 4살 딸 수아를 최초로 공개하며 화제를 모았다.

"한량처럼 살고 싶어하는 면이 있다"라는 김소영의 말과 달리 오상진은 규칙적인 생활부터 새벽에도 수아가 원하는 것이라면 다 들어주는 ‘딸 바보’ 면모를 드러냈다.

사업으로 아침 일찍 출근하는 김소영을 위해 아침밥을 정성스레 챙겨주며 훈훈함을 자아냈는데. 이날 방송에서 오상진은 전시회 관람, 수영, 야구 시청 등 혼자만의 자유시간을 본격적으로 즐겼다.
[종합] "우아할 줄 알았는데"…오상진, ♥김소영 안타까워한 이유 ('동상이몽2')
반면 김소영은 점심 식사도 거른 채 정신없이 일하며 ‘열정 CEO’다운 하루를 보냈다. 오상진은 "우아하고 즐거운 서점 주인을 꿈꿨었는데 (소영이가) 치열한 사업가가 될 줄 몰랐다"고 밝혔다.

김소영은 "처음엔 지인들과의 '아지트' 느낌이었는데 막상 하다 보니 불타올라서 열심히 했는데, 그게 또 너무 재밌었다"며 운영 중인 서점에 애정을 드러냈다.
[종합] "우아할 줄 알았는데"…오상진, ♥김소영 안타까워한 이유 ('동상이몽2')
또한 이날 극과 극의 식성을 드러낸 오상진, 김소영은 성향도 180도 다른 모습을 보였다. 김소영의 MBTI는 ‘엄격한 관리자’ 형인 ESTJ, 오상진은 ‘몽상가’ 형의 INTP로 성향마저 정반대였다.

오상진은 "겉으로만 보면 제가 결정권자 같지만 ‘P’가 계획성이 부족하지 않냐. 계획을 잘 짜주는 와이프가 있기 때문에 저희 집의 장기 계획은 소영이 결정한다"고 밝혔다. 실제로 이날 이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김소영은 이사 준비에 필요한 것들을 꼼꼼하고 현실적으로 챙겼지만, 오상진은 “어차피 이사 업체가 와서 다 해주지 않냐”라며 태평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