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줄 서는 식당' 방송 화면
사진=tvN '줄 서는 식당' 방송 화면


'줄 서는 식당' 이규한이 철저한 계획형 스타일로 웃음을 안겼다.

지난 17일 방송된 tvN 예능 '줄 서는 식당'에서는 배우 이규한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규한은 단발머리를 한 채 등장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규한은 "드라마 때문에 머리를 길렀는데 오늘 '줄 서는 식당' 나오면서 속이기 위해서 준비했다"며 "너무 나오고 싶었는데 초대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들은 라멘집으로 향해 줄 서기를 시작했고, 박나래는 "(이)규한씨의 헤어스타일과 줄에 한 번 놀랐다. 줄을 원래 서시는 편이냐"고 질문했다.

이규한은 "제가 가장 오래 줄 선 게 4시간 반이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줄 설 때 가장 많이 기다리는 손님이 두 번째 텀의 첫 손님이다"라며 줄서기 고수의 면모를 뽐냈다.

하지만 이규한은 "잠깐 우리가 우려했던 상황이 생겼다 우리 앞에서 줄이 끊어졌다. 계획에서 시간이 틀어졌다고. MBTI가 ISTJ라 철저하게 계획하는 편이다. 스케줄 표 짜는게 행복하다"고 말했다.

이어 식당에 들어섰지만 이규한은 "큰일났다,옷에 국물이 튀겼다. 집에 가야 하는 성격인데"라고 웃음 후 "잠깐 지금 몇시냐, 근처 미용실 좀 다녀오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박나래는 "시간까지 체크를 한 분 처음이다"라며 놀랐고, 입짧은 햇님 또한 "이런 게스트분 처음이다"며 감탄했다. 박나래는 이규한에게 "여행이나 식당 가실 때도 철저하게 계획을 해서 가시는 편이냐"고 물었고, 이규한은 "그렇다. 스케줄 표 짜는 게 제일 행복하다"고 답했다.

이어 오늘의 계획에 대한 물음에 이규한은, 시간대별로 구체적인 계획을 전하며 "식사 마무리는 2시에 마무리가 된다"고 했다.
사진=tvN '줄 서는 식당' 방송 화면
사진=tvN '줄 서는 식당' 방송 화면
그러자 박나래는 "변수에 입짧은 햇님님의 리필 변수 있냐"고 말했고, 이규한은 "없다. 리필 생각 못했다. 혼자 8만 원어치 시키고 또 리필을?"이라며 당황해했다.

이어 "제가 3시 40분에 파마를 예약을 해놨다. 리필을 몇 회 하실 거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줄 서는 시간이 길어지자 이규한은 "진짜 리얼로 다 기다리는구나"라며 놀란 모습을 보였다. 박나래는 "진짜 길바닥 버라이어티다"라고 반응했고, 이규한은 "점심만 먹고 튀었어야 했어"라고 이야기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줄 서는 식당'은 SNS 속 쏟아지는 힙한 점포들과 소문난 웨이팅 맛집들 가운데 진짜를 찾아다니는 고품격 힙포탐구생활 프로그램이다. 매주 월요일 오후 7시 40분에 방송된다.

권성미 텐아시아 기자 smkw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