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사진=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수능을 앞둔 고3 고민녀가 보살들을 찾았다.

지난 17일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187회에는 고3 학생이 자신의 고민을 토로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수능이 얼마 안 남은 시점 공부를 하고 있지 않다며, 호통을 쳐달라는 것. 고민녀는 자신의 목표가 "수능 만점을 받는 것"이라며, 자신감 있는 목소리로 말했다.

또 "내신 2등급, 대부분 실기에 더 집중하고 있지만 반에서도 2등했다, 난 노력파다"라며 자신의 상황을 설명했다. 한국사를 1년 만에 4등급에서 1등급으로 끌어올린 사연을 이야기하며 "수능만점도 가능할 것 같다"라고 언급했다.

이야기를 들은 서장훈은 먼저 "수능 만점을 받으면 연세대를 갈 수 있다"고 했고, 고민녀는 "만점을 받으면 서울대를 갈 것이다"라고 했다.

이에 서장훈은 "(수능 만점이 목표면) 모의고사가 만점에 가까워야한다"고 하자 고민녀는 "이번 모의고사 30개 미만 틀렸다 ,공부한지 얼마 안 돼, 고1,2 학년 때 무용과였고, 고3 이 돼서 무용이 잘 맞지 않아 진로를 바꿨다"라고 대답했다.

이를 들은 서장훈은 "네 마음은 이해하나, 그 공백을 단기간에 매꾸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조언했다. 고민녀는 "수능 만점은 인생의 큰 목표다. 재수도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무용을 병행해 공부는 하루에 4시간 정도 한다고 했다.

서장훈은 "재수도 어려울 수 있다. 그리고 어떤 고3이 공부를 하루에 4시간만 하냐?"고 호통쳤다. 만점은 천재여야 한다. 너 보다 더 한 애들도 힘들 것"이라며 "2023년 수능인원이 42만명, 50만명 중 1등은 지금 성적으로 불가능하다"라고 언급했다.

다만 "꿈을 짓밟는건 절대 아니다. 버킷리스트라는 살다보면 못 이루고 사는 것들 많아 하고싶어도 언제든지 꿈이 바뀔 수 있다"라고 격려했다. 또 "수능은 너의 삶의 일부일 뿐, 오직 수능만점을 바라보면서 지나치게 집착하진 않았으면 한다"고 조언했다.

마지막으로 "세상이 놀라게 하되, 혹시 실패하더라도 절대 낙담하지 마라. 네 목표를 이루고 뭐가 됐든지 행복하길 바란다"라며 마무리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