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채널A '배우는 캠핑짱' 방송 화면.
사진=채널A '배우는 캠핑짱' 방송 화면.


배우 박성웅의 영화 ‘신세계’ 캐스팅 비화가 공개됐다.

지난 17일 방송된 채널A, ENA채널 ‘배우는 캠핑짱’(이하 '캠핑짱')은 마지막 영업을 맞아 '발이3'의 지인 특집으로 이뤄졌다. 박성웅은 한재덕과 정만식 등을 지인으로 초대했다.

한재덕 대표는 영화 ‘범죄와의 전쟁’, ‘신세계’, ‘헌트’, ‘공작’, ‘아수라’, ‘검사외전’, ‘무뢰한’ 등을 제작한 인물.

한재덕은 박성웅에 대해 "이렇게 잘 될 줄 몰랐다. 그리고 2013년 ‘신세계’를 아직도 우려먹을지 몰랐다"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캐스팅 비화에 대해 밝혔다. 한재덕은 "영화 '범죄와의 전쟁'에 추천했는데 박성웅이 사투리가 안 된다고 해서 리딩을 세 번하다 잘렸다. 불쌍하더라. 어떻게든 영화 배우 만들어 주고 싶었는데. 그래서 '신세계' 대본을 미리 주고 이거라도 연습하고 있으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박성웅은 "'신세계' 대본을 6개월 전에 받았다. 그때는 최민식, 이정재, 황정민이 캐스팅되어 있지도 않을 때였다"라고 밝혔다. 이후 박성웅은 ‘신세계’ 감독과의 첫 미팅에서 바바리 코트에 가죽장갑을 끼고 나타났다고.

한재덕은 "그때 창피했다. 너무 과했다"며 고개를 저었다. 박성웅 역시 인정했다. 그러나 '신세계' 감독이 무명인 박성웅을 낙점한 뒤 최민식이 박성웅을 밥이나 한 번 먹자고 불러서 대본 리딩을 시켰다고. 박성웅은 대선배 앞에서 너무 긴장한 나머지 국어책 읽기를 했다고 밝혔다.

한재덕은 이후 최민식에게 전화가 왔다며 "얘(박성웅) 큰일 났다고. 얘랑 영화 못 찍을 것 같다고 하더라. 잘 맞춰가면서 하라고 하니까 '나도 이거 쉽지 않은데'라고 했다"고 말했다. 투자사에서도 박성웅을 반대했다고. 그러나 박성웅의 계속된 노력으로 기회를 다시 얻어냈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