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우리들의 차차차' 방송 화면
사진=tvN '우리들의 차차차' 방송 화면


'우리들의 차차차' 안현모가 라이머 전 애인의 편지와 선물 흔적을 직접 없앴다고 밝혔다.

지난 17일 방송된 tvN 예능 '우리들의 차차차(이하 '차차차')'에서는 라이머, 안현모 부부는 윤지민, 권해성 부부의 집에서 저녁 식사를 함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윤지민은 "라이머 옛날에 만났던 애 아는데"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러자 안현모는 "저 다 안다. 주고받은 선물, 편지 이사 오면서 그 상자들을 내가 다 정리했다. 자기가 연습한 편지까지"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라이머는 "그게 거기에 있을 줄 몰랐다"며 반응했고, 권해성은 "마음에서 멀어졌으면 그런 건 아무 의미가 없다"고 덧붙였다.

윤지민은 권해성에게 "그래서 그렇게 꼭 껴안고 있는 사진을?"이라고 말했고, 이에 안현모가 깜짝 놀라며 "결혼한 이후에?"라고 물었다.

권해성은 "연애 때다"라고 답했고, 안현모는 "연애 때는 오케이다"라며 "(라이머가) '모든 여자가 나를 다 좋아했다'고 하더니 편지를 보니까 자기가 매달리고 있다. 연습했던 거다 편지를. 싹 다 버렸다. 다 찢어버렸다"고 털어놨다.

권해성은 라이머에게 "스킨십 어떻게 하냐"고 물었고, 라이머는 "오늘 아침에도 그랬지만 둘이 있을 때는 애교를 한다. 근데 다른 사람 한 명이라도 있으면, 그게 심지어 어머니, 부모님이어도 그게 안 된다. 나는 내가 잘했다고 얘기하는 게 아니고 나도 안 그러고 싶은데 안된다"고 말했다.

안현모는 "한 명이라도 보는 눈이 있으면 더 세 보이려고 한다"고 이야기했고, 윤지민은 "아기 낳으면 어떻게 하려고 그러냐"고 말했다.
사진=tvN '우리들의 차차차' 방송 화면
사진=tvN '우리들의 차차차' 방송 화면
라이머는 "오히려 걱정되는 게 아이에게 올인하는 모습에서 와이프가 서운해하면 어쩌나 싶다"며 "외모랑 머리는 (안)현모를 닮고 성격은 나를 닮았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에 안현모는 웃으며 "건강하고 아픈 데만 없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라이머는 "딸도 좋고 아들도 좋다. 나랑 취향과 성향이 맞았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안현모가 "그럼 좋은 친구를 만나라"고 일침을 가했지만 라이머는 "그건 비교할 수가 없다. 나랑 닮았고 내 핏줄이고. 진짜 전혀 생각도 못 했던 나의 성향이 나오는 걸 보면 이루 말할 수 없을 것 같다"며 기대감을 숨기지 못했다.

한편, '우리들의 차차차'는 부부들이 농도 짙은 댄스스포츠를 배우며 다시 한번 부부 관계에 로맨스 바람을 일으키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40분에 방송된다.

권성미 텐아시아 기자 smkw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