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씨X" 욕하는 산후우울증 아내→밥솥 던지는 폭력적 남편…오은영마저 '눈물'('결혼지옥')


[종합] "씨X" 욕하는 산후우울증 아내→밥솥 던지는 폭력적 남편…오은영마저 '눈물'('결혼지옥')
[종합] "씨X" 욕하는 산후우울증 아내→밥솥 던지는 폭력적 남편…오은영마저 '눈물'('결혼지옥')
[종합] "씨X" 욕하는 산후우울증 아내→밥솥 던지는 폭력적 남편…오은영마저 '눈물'('결혼지옥')
[종합] "씨X" 욕하는 산후우울증 아내→밥솥 던지는 폭력적 남편…오은영마저 '눈물'('결혼지옥')
[종합] "씨X" 욕하는 산후우울증 아내→밥솥 던지는 폭력적 남편…오은영마저 '눈물'('결혼지옥')
[종합] "씨X" 욕하는 산후우울증 아내→밥솥 던지는 폭력적 남편…오은영마저 '눈물'('결혼지옥')
사진=MBC '오은영 리포트' 방송 캡처
사진=MBC '오은영 리포트' 방송 캡처
[종합] "씨X" 욕하는 산후우울증 아내→밥솥 던지는 폭력적 남편…오은영마저 '눈물'('결혼지옥')
오은영 박사가 서로에게 폭언과 욕설을 일삼는 부부의 사연에 놀랐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에서는 역대급 폭언부부가 등장했다.

부부는 15개월 쌍둥이 남매를 키우고 있는 결혼 7년차. 8살 차이가 나는 두 사람은 지인의 소개로 만나 교제 한 달 만에 결혼을 전제로 한 동거를 시작했고, 결혼식을 올렸다.

부부는 대화를 나누다가 서로에게 욕설과 폭언을 했다. 오은영은 "어깨가 무겁다. 문제의 정도가 가볍지 않다. 어떤 생각을 갖고 출연하게 됐냐"고 물었다. 아내는 "첫 번째는 아이들 때문이다. 남편과 이대로 사는 건 아닌 것 같다"라고 고민을 털어놨다.

아내는 종일 쌍둥이를 돌보느라 땀을 뻘뻘 흘리며 쉴 새 없이 움직였다. 옷을 입히던 중에 눈물까지 흘렸다. 아내는 "아이를 낳고 많이 자면 1시간이다. 지금도 많이 자본 적이 없다"며 눈물을 보였다. 쌍둥이를 재운 후에는 집안일이 남아있었다. 아내는 "시어머니는 멀리서 사셔서 못 도와주고 친정엄마에게도 도와달라고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부모님이 이혼한 게 아직도 상처다. 내가 15살에 이혼을 했다. 2차 성징이 와도 아무것도 몰랐다. 생리대 가는 것도 모르고 어떻게 뒤처리하는지 몰랐다. 엄마가 알려줘야 하는데 혼자 해야만 했다"고 눈물을 보였다. 남편은 화면을 통해 아내가 홀로 육아하는 모습을 처음 보게 됐다.

아내는 남편에 대한 서운함을 토로했다. 인터뷰에서 "남편이 365일 중 364일 술을 마신다. '힘들지?', '고마워' 같은 따뜻한 말 한마디가 필요했다"며 울컥했다. 부부는 늦은 밤 싸웠고, 아내는 "꺼져", "씨X", "너와 사니까 사람이 악해진다", "착했던 사람도 거지같은 새끼 만나면 악해진다", "내가 살지 말자고 했지 않냐" 등 폭언을 쏟아냈다. 아내가 놀라서 우는 아이를 달래러 들어가자 남편은 CCTV 화면으로 아내와 아이를 지켜봤다.

아내는 산후우울증을 겪고 있다는 사실도 고백했다. 아내는 "저는 제가 산후우울증인지 몰랐다. 신생아 때 아들이 너무 울어서 안아서 달래주는데, 밤에 베란다를 보는데 죽고 싶더라. 혼자 별의별 생각 다 하면서 울었다, (남편한테) '우울증인가' 얘기했는데 '모든 엄마가 다 그럴 걸'이라고 하더라. 너만 힘든 게 아니라고 했다. TV 보면 남편들의 뻔한 레퍼토리를 나한테 하더라"며 속상해했다. 이에 오은영은 "아내가 우울증이 맞다"고 진단했다. 아내는 "내가 죽고 좀 더 나은 이 사람 만나면 아이들을 더 잘 키울 수 있을지 않을까 싶었다. 제가 밥 먹듯이 하는 말이 '죽고 싶다'다. 내 이름으로 생명보험을 들려고 문의했다. 그 정도로 내가 위태롭구나 싶었다. 병원에 가야겠다는 생각은 못 했다. 그냥 혼자 삭혔다"며 눈물을 흘렸다. 아내의 인터뷰 영상을 보던 오은영과 MC 소유진마저 눈물을 보였다. 오은영은 "부모 자리가 참 어렵다"라며 공감했다.

하지만 남편도 본인 나름의 고충이 있었다. 가족을 위해 열심히 일하는 남편을 비로 인해 일을 못하게 된 상황이 되자 아르바이트까지 알아봤다. 아무리 힘들어도 아내와 아이들을 위해 일을 하려고 애쓰는 것. 그러나 현실은 녹록지 않았다. 남편은 "회사 다닐 땐 일하는 만큼 돈을 받았다. 많을 땐 5600만원씩 벌었다. 회사가 폐업하고 캐피탈 대출까지 손을 댔다"고 고백했다.

남편은 술에 취하면 폭력성을 드러냈다. 아내는 "남편이 처음 난폭한 행동을 보인 게 밥솥 던진 거였다. 그 사람이 저를 못 때리지 않나. 아직도 팔에 흉터가 남아있다. 제습기 필터가 있는데, 사람이 반사적으로 손으로 막으려고 하지 않나. 제습기 필터에 맞아서 안에 뼈가 보이려는 정도였다. 그날 밤새도록 피가 안 멈췄다"고 털어놨다.

오은영은 남편에게 금주를 강하게 권했다. 아내와 남편은 서로에게 마음의 문을 열고 하나씩 노력하기로 약속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