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살 연하 승무원♥' 김재롱 "2세 계획 위해 14kg 감량" ('건강한집')

‘건강한 집’ 김재롱이 2세 계획을 위해 다이어트에 성공했다고 밝힌다.


17일 방송되는 TV CHOSUN ‘건강한 집’에는 개그맨에서 트로트 가수로 변신에 성공하며 신곡 ‘누나야’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차세대 트로트 스타 김재롱이 출연한다.

9년 전 10살 연하 미모의 승무원과 결혼한 김재롱은 “신혼 생활 3년 만에 체중이 급격하게 증가했지만 2세 계획을 위해 무려 14kg을 감량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낸다. 다이어트에 성공한 후 귀여운 두 형제의 아버지가 된 김재롱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또 육아의 달인으로 거듭난 ‘일등 아빠’ 김재롱은 자신의 육아 스킬부터 두 아들을 위한 맞춤 인테리어가 돋보이는 하우스까지 공개하며 “두 아들을 위해 마련한 홈 캠핑장이 가장 실패한 인테리어”라고 전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그런가 하면 건강 위기를 극복하고 가족들과 활력 넘치는 생활을 할 수 있게 된 스토리도 전한다. 그는 “다이어트에 성공했음에도 불구하고 고지혈증, 당뇨 전 단계, 협심증까지 진단 받았었다”고 고백해 모두를 충격에 빠트렸다.


하지만 “이후 건강 관리를 위해 각별히 신경을 쓴 덕분에 현재는 건강하고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다”며 건강 위기를 극복하고 에너지 넘치게 사는 김재롱의 건강 비법을 공개한다.


한편 ‘건강한 집’집은 17일 오후 7시에 방송된다.


이준현 텐아시아 기자 wtcloud8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