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전국노래자랑의 막내딸 김신영 "사랑의 자양분 주세요"→첫 큰절


코미디언 김신영이 고(故) 송해 뒤를 이어 '전국노래자랑'의 MC가 됐다.

김신영은 16일 오후 12시 10분부터 방송된 KBS1 ‘전국노래자랑’에서 새로운 MC로 첫 인사를 전했다.

이날 김신영은 등장과 동시에 양희은과 스페셜 무대를 선보였다. 양희은은 "김신영이 많이 긴장하고 떨더라도 '전국노래자랑'과 함께 커나갈 어린 싹이라 생각하시고 보듬어주셔라"며 "김신영도 욕심 내려놓고 너무 잘하고자 생각하지 말고 그저 편안하게 그렇게 하면 된다"라고 말했다.

김신영은 "새싹이라고 생각해주시고 사랑의 자양분을 많이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그가 '전국'을 외치자, 객석에서 '노래자랑'을 외치며 시그널송이 흘러나와 뭉클함을 더했다. 시그널홍 후에는 "첫 인사로 잘 보이고 싶어, 사랑받고 싶어 큰 절 올린다"며 절까지 올려 이목을 모았다.

김신영의 소속사 대표이기도 한 송은이는 무대에 올라 '정말로'를 열창했다. 이후 송은이는 "김신영씨는 제가 사랑하는 후배인데, 너무 자랑스럽고 가문의 영광이다"라고 무대를 축하했다.

"신영이 예뻐해달라"며 등장한 이계인은 달걀까지 들고와 김신영을 응원했다. 김신영은 "아버지가 '복면가왕'이나 음악 오디션 프로그램 연락와도 안나오시다가 신영이가 '전국노래자랑'한다니까 한걸음에 달려와주셨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이계인은 '보릿고개'로 축하무대를 꾸미는가 하면, 마지막까지 "우리 신영이 예뻐해주세요", "백세까지 해라"라고 응원했다.

여기에 가수 나비, 박서진 등도 열창으로 김신영에게 힘을 실었으며 악뮤 이찬혁은 객석에서 깜짝 포착돼 눈길을 모았다. 박현빈은 '샤방샤방', 브레이브걸스 '롤린', 에일리는 '보여줄게' 등의 히트곡을 열창하며 축하 무대를 선보였다.

김신영은 방송이 끝난 뒤 자신의 SNS에 자택에서 '전국노래자랑'을 본방사수 했음을 사진으로 인증하며 감격의 소감을 밝혔다. 그는 "#전국노래자랑 #오늘 #첫방송 #김신영 #kbs 함께해주신 모든분들과 시청차분들 그리고 무더운날에도 자리를 지켜주신 시민여러분 감사합니다!!!성실하게 배우겠습니다!! 씩씩하게 천천히 배워나갈게요!!"라고 썼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