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예림쌤'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예림쌤' 영상 캡처


'나는 솔로' 4기 정자(가명)가 우울감과 무기력증으로 고통받고 있다.

지난 16일 정자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예림쌤'에 "[브이로그] 우울하고 무기력했던 나의 일상"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정자는 "아직도 몸이 좋지 않다. 이것이 내가 영상을 못 올리는 이유"라며 "요즘은 무기력증이 심해졌다. 때문에 빙봉이(반려견)에 대한 케어 말고는 아무것도 못하고 있다"고 알렸다.

이어 "집은 쓰레기통 수준이다. 완전 쓰레기통은 아닌데 내 기준에서는 그렇다. 치워야하는데 의욕이 생기지 않는다. 아무것도 못하겠다. 정말 아무것도 못하겠더라. 그래서 헬퍼 분을 불렀다. 내가 무리해서 다 치우는 것보다 그냥 5만 원 드리고 청소를 받으면 그 때부터라도 열심히 살지 않을까 싶었다"고 고백했다.

이후 속내를 밝힌 정자. 그는 "사람들이랑 있을 때는 괜찮은데 혼자 있으면 상실감이 크다. 허무함과 무기력증이 심해 병원도 못 가는 상태"라고 이야기했다.

또 "약도 매번 비상약을 먹었다. 비상약을 다 먹으니 또 무기력함에 빠지는 것 같더라. 그래서 병원에 가 약을 타려고 한다. 음식 같은 경우도 먹고 싶은 것도 없고, 뭘 하고 싶지도 않다. 그 때 심각성을 깨닫게 됐다"고 말했다.

현재 자신의 상황을 설명하기도. 정자는 "최근 스트레스 받을 일이 있었다. 그것 때문에 며칠째 부정출혈이 나고 있다. 감기도 2주째 고생 중이다. 공허한 기분이 계속되고 있다. 일단 병원에 가서 제대로 된 약을 먹고 원래 패턴으로 돌아가려고 한다"고 언급했다.

정자는 "나도 내가 왜 이러는지 모르겠다. 시간이 약인 경우가 있지만, 지금 나에게 시간은 독이다. 빨리 해결을 해야한다. 길어지면 무기력감이 계속된다. 그게 익숙해지는 순간 끝이다. 이미 과거에 경험을 한 적이 있다. 빨리 해결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정자는 ENA PLAY, SBS Plus '나는 SOLO' 4기 멤버로 출연했다. 당시 같은 시즌 출연자 영철과 마찰을 빚기도. 영철에게 폭언을 당했다는 이야기가 돌자 정자는 "촬영이 종료된 시점부터 지금까지 정신과 상담 받고 약을 먹고 있다. 직장 내 많은 사람들이 고통 받고 있어 저로서는 퇴사를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더불어 정자는 과거 과거 작성한 블로그 글이 논란이 됐다. 남성을 비하하는 성희롱 단어가 다수, 한차례 '남혐 논란'을 겪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