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오은영의 버킷리스트'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오은영의 버킷리스트' 영상 캡처


오은영 박사가 남편과의 러브 스토리에 대해 언급했다.

최근 유튜브 채널 '오은영의 버킷리스트'에는 '저세상 텐션↗장영란 스튜디오를 뒤집어 놓고 가셨다'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오은영 박사는 "으녕이랑 밥 먹자 두 번째 시간이다"라며 두 번째 손님에 대한 힌트를 알려줬다. 오은영 박사 유튜브 채널에 게스트로 출연한 건 바로 방송인 장영란이었다.
/사진=유튜브 채널 '오은영의 버킷리스트'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오은영의 버킷리스트' 영상 캡처
장영란은 "가을 하늘 봐. 예쁘다. 이런 날 오 언니와 무슨 이야기를 할까요. 매일 남 이야기를 들었으니 오늘은 그녀의 이야기를 듣고 싶다"고 말했다. 오은영 박사는 장영란을 발견하고 큰 소리로 불렀다. 이에 장영란은 "저런 에너지는 대한민국에 저, 오 박사님밖에 없다"고 했다.

오은영 박사와 장영란은 한 식당 안으로 들어갔다. 장영란은 "그동안 유튜브 꾸준히 하셨네"라고 말했다. 오은영 박사는 "이거는 '오은영의 버킷리스트'라고 해서 내가 하고 싶은 거. 내가 만나고 싶었던 사람 만나서 밥 사주고 이야기해보려고"라고 설명했다.

오은영 박사와 장영란은 밸런스 게임을 진행했다. 그러던 중 오은영 박사는 "난 추운 건 견뎌. 더운 건 진짜. 너 갱년기 돼봐. 아직도 난 갱년기다. 나 작년부터 갱년기였다. 지금도 확 올라온다. 나는 머리에서 열과 땀이 난다. 몸에서도 확 땀이 난다"고 털어놨다.

두 사람에게 '임영웅 vs BTS'라는 물음이 주어졌다. 오은영 박사는 방탄소년단을 고르며 "아미다"라고 말했다. 이에 장영란은 "임영웅 할 줄 알았는데"라고 했다. 오은영 박사는 "나 BTS 좋아한다"고 설명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오은영의 버킷리스트'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오은영의 버킷리스트' 영상 캡처
또한 장영란은 오은영에게 러브 스토리에 대해 질문했다. 오은영 박사는 "9년 정도 연애했다. (남편이) 처음 사귄 남자"라고 답했다. 이어 "덜 억울한 게 남편도 내가 처음 사귄 여자였다. 우리는 고등학교 졸업하고 의과 대학생들은 1교시가 8시에 시작이다. 7시 50분에 강의실에 들어가 있어야 한다. 종일 같이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오은영 박사는 "남편이 귀여웠다. 남편이 먼저 대시했다고 그렇게 우기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의과대학 그 바쁜 시기에 연애도 하고 할 건 다 한다"고 했다. 오은영 박사는 "헤어지지는 않았고 초창기에는 싸웠다. 서로 알아갈 때는 티격태격했다. 일방적으로 혼냈다"고 말했다.

장영란은 첫 키스를 언제 했냐고 물었다. 오은영 박사는 "사귀고 얼마 안 돼서 한 거 같은데. 왜 안 해. 안 하는 게 이상한 거지"라고 했다. 장영란은 "사귄 지 한 달 지나서 가로등 아래서 했다"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