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원짜리 변호사' 시청률 15% 돌파
남궁민, 아버지부터 약혼녀 죽음까지, 극 이끈 '오열 연기'
'슈룹'과 2배 이상 격차
배우 남궁민./사진=텐아시아DB
배우 남궁민./사진=텐아시아DB


배우 남궁민의 열연이 정점을 찍음과 동시에 시청률도 폭발했다. SBS 금토드라마 '천원짜리 변호사'가 8회만 마의 시청률 15%를 넘긴 것. 김혜수 주연의 tvN 토일드라마 '슈룹'의 선공에도 끄떡없었다.

지난 15일 방송된 '천원짜리 변호사'에서 '서초동 개또라이' 검사에서 '천원짜리' 변호사가 된 남궁민(천지훈 역)의 서사가 강렬하게 휘몰아쳤다. 아버지의 죽음을 직접 눈앞에서 목격하고 피폐해지는 모습부터 자신의 곁을 묵묵히 지키는 이청아(이주영 역)에게 로맨틱하게 프로포즈하는 달달함, 이청아의 사망에 오열하며 절규하는 모습까지 남궁민은 60분 서사에서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며 '믿고 보는 배우'의 저력을 보여줬다.
사진=SBS '천원짜리 변호사' 방송 화면.
사진=SBS '천원짜리 변호사' 방송 화면.
특히 그가 한적한 동네서 1000원의 수임료를 받고 변호사를 하는 이유가 이청아 때문인 것이 밝혀져 먹먹함을 자아냈다. 결혼을 약속한 이청아가 지하철에서 괴한에게 피습돼 사망, 사인이 단순한 묻지마 살인이 아니라는 것을 직감한 남궁민이 이청아의 사무실을 찾아 처음으로 1000원 지폐를 넣으며 첫 의뢰인이자 그곳을 지키는 변호인이 된 것.

여기에 그가 현재 선글라스를 끼는 이유가 아버지부터 약혼녀까지 자신의 곁을 떠나며 담긴 슬픔과 고통을 가리기 위한 것임이 드러나 눈물샘을 자극했다. 지폐를 넣으며 오열하는 모습은 극의 몰입도를 극대화했다.

이와 같은 남궁민의 열연 덕에 '천원짜리 변호사'는 8회 만에 전국 시청률 15%를 돌파했다. 최고 시청률은 18.8%까지 치솟았다. 이는 '슈룹'의 기세에도 전혀 꺾이지 않는 수치라 더욱 의미가 남다르다.
'슈룹' /사진제공=tvN
'슈룹' /사진제공=tvN
'슈룹'은 김혜수의 20년만 사극 드라마로 방송 전부터 큰 화제를 모은 작품. 여기에 오후 9시 10분부터 10시 30분까지 편성되는 선공작이라 '천원짜리 변호사'와 라이벌 구도가 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그런데도 '천원짜리 변호사'는 시청률의 흔들림 없이 상승세를 이어가는 데 성공했다. '슈룹' 첫 회는 전작 '작은 아씨들' 마지막 회인 11.1%보다 낮은 7.6%를 기록했다.

'천원짜리 변호사'는 이제 1막이 끝났다. 2막의 시작은 오는 22일 토요일 방송된다. 21일은 후반부 완성도 제고를 위해 휴방하고 스폐셜을 편성한다. 2막에서는 다시 현재로 돌아와 '킹받는' 천지훈 변호사로서 활약할 예정. 이와 함께 김지은(백마리 역)와의 공조 역시 더욱 끈끈해질 전망.

남궁민이 아버지와 약혼녀 죽음의 진실을 파헤쳐 "죄지은 사람이 그의 합당한 처벌을 받게 되는 정의"를 이룰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