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 사진제공=SBS
'런닝맨' / 사진제공=SBS


오늘(16일) 방송되는 SBS 예능 ‘런닝맨’에서는 VJ 꿈나무로 변신한 송지효의 게릴라 데이트 현장이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는 서울 전역을 돌아다니며 시민과 호흡하는 레이스로 꾸며져 인터뷰를 통해 얻은 시민의 답변에 따라 멤버들의 퇴근 여부가 결정되는 구성으로 진행됐다. 멤버들은 룰을 듣고 자신만만한 태도를 보이며 거침없이 인터뷰를 진행했지만, 첫 번째 장소부터 실패가 거듭되며 그 기세가 꺾였다. 급기야 “떨려서 인터뷰를 못 하겠다”는 멤버까지 발생하며 고난을 맞이했다.

멤버들이 갈피를 잡지 못하자 송지효가 나섰다. “도전 말고 그냥 물어만 보자”라며 홀로 시민들에게 적극적으로 다가가 모의 인터뷰를 진행, 시민들과의 의외의 케미를 뽐냈다. 이를 본 멤버들은 “송지효가 인터뷰를 잘한다”, “이 정도면 VJ”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송지효의 인터뷰 방식에 착안한 멤버들은 “담백하게 다가가자”, “각 잡고 찍으면 안 돼” 등 심기일전하며 인터뷰에 도전했다.

또한 송지효는 ‘국민 MC’ 유재석과 즉흥 버스킹을 선보이며 멍지효에서 흥지효로 변해 레이스에 흥미를 더했다는 후문.

게릴라 데이트를 방불케 하는 현장은 이날 오후 4시 50분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