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사진제공=KBS
'살림남2' /사진제공=KBS


가수 홍경민이 예비 사위 리스트를 공개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KBS2 예능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가을 캠핑을 떠난 정태우 가족의 이야기가 담겼다.

캠핑장으로 향하는 차 안에서 정태우는 노래를 부르며 한껏 들뜬 모습을 보였다. 반면 캠핑을 좋아하지 않는 아내 장인희는 “남자 셋이 가도 되는데”라며 시큰둥해했다.

캠핑장에 도착하자 “감성 캠핑장으로 만들어 주겠다”라 큰소리친 정태우는 배가 고프고 목이 마른 가족들을 뒤로 한 채 혼자 신나 해먹을 설치하고 원두를 수동으로 갈아서 커피를 내리는 등 보기만 해도 답답한 ‘슬로우 감성 캠핑’에 푹 빠졌고, 이에 지친 장인희는 “나 집에 갈래”라 했다.

장인희의 불만 폭발 직전, 때마침 가수 홍경민이 두 딸 라원, 라임을 데리고 든든한 지원군으로 합류했다. 홍경민은 챙겨온 과일 도시락을 아이들에게 건네 허기를 달래게 했고 곧이어 바비큐 준비를 했다.

숯불을 피우고 고기를 구우면서 정태우와 대화를 나누던 중 딸의 결혼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결혼식에서 신부가 부모님에게 인사하는 걸 잘 못 봐”라며 딸 바보 아빠의 애틋함을 드러낸 홍경민은 “결혼식 축가를 많이 가지 않나. 예전에는 안 그랬는데 이제는 신부가 부모님한테 인사하는 장면을 못 본다”라며 “근데 같은 어린이집에 마음에 드는 애가 있으면 그렇게 눈이 간다. 하준이 같은 이미지가 제일 적합한 사위상이다. 내 사윗감 리스트에 다 있다. 백종원, 도경완, 정태우, 이세준”이라고 꼽았다.

일행은 홍경민이 땀을 뻘뻘 흘리며 구운 고기로 맛있게 식사를 했고, 홍경민과 하린의 노래가 이어지며 캠핑장 분위기는 한껏 무르익었다.

캠핑이 마무리될 무렵 정태우가 다시 한 번 이날과 같은 모임을 갖자고 하자 홍경민은 “감성적인 식당에서 만나면 안돼냐?”라 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정태우는 “경민이 형 덕분에 감성 캠핑이 제대로 된 것 같다”라면서 “경민이 형 고마워”라 해 미소를 불러왔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