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아이키, 하룻밤에 70만원 플렉스→"가비스러워"('배틀트립2')


[종합] 아이키, 하룻밤에 70만원 플렉스→"가비스러워"('배틀트립2')
가비와 아이키가 베트남 여행을 즐겼다.

15일 방송된 KBS 2TV ‘배틀트립2’에서 아이키는 베트남 다낭 여행을 설계했다.

첫날 여행 설계를 맡은 아이키는 다낭에 도착 후 사전 예약한 호텔 픽업 서비스를 이용해 40분 거리에 있는 럭셔리 리조트에 도착했다. 가비는 리조트 풍경에 감탄하며 "우리 돈을 대체 얼마나 쓴 거냐"라며 "계속 라면을 먹어야 하는 거 아니냐"라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아이키는 하루 숙박비가 70만원이라고 말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를 본 성시경은 "되게 돈 많이 쓰는 아내랑 화난 남편 같다"고 말해 폭소를 안겼다. 아이키가 가비를 달래 데려간 곳은 프라이빗 비치였다. 투숙객만 이용할 수 있는 프라이빗 비치는 타월, 선크림, 개인 생수까지 전부 무료라는 장점이 있었다.

둘째 날은 가비가 설계한 호이안 가성비 투어다. 가비가 예약한 숙소는 깔끔하고 아늑한 화이트톤인 오션뷰 숙소로 7만 원이지만 알찬 구성이 돋보였다.

액티비티를 끝낸 후 가비와 아이키는 올드타운으로 향했다. 가비는 "오늘 언니가 사고 싶은 거 다 사주겠다. 가비가 쏜다"라고 선언했다. 두 사람은 올드타운 쇼핑을 즐겼다. 가비는 "친구들이랑 와서 쇼핑하면 딱 좋다"라고 말했다.

아이키는 “가비스럽다. 풍족하다. 나는 가비를 보면 항상 꽉 차 있는 사람 같다. 가비 루트는 가성비 있게 누리면서 있을 것 다 있고, 하나하나 각각 다른 매력이 있어서 지루할 틈이 없었다”라고 만족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