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안재욱 불륜녀' "아들 줄테니 남편 내놔"…김선아, 무릎 꿇었다('디엠파이어')


[종합]'안재욱 불륜녀' "아들 줄테니 남편 내놔"…김선아, 무릎 꿇었다('디엠파이어')
주세빈과 김선아가 또 붙었다.

15일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극본 오가규, 연출 유현기) 7회에서는 홍난희(주세빈 분)의 한혜률(김선아 분) 가정 무너뜨리기가 계속됐다.

이날 한혜률은 한강백(권지우 분)에게 "홍난희는 안돼. 홍난희가 어떻게 했길래 사람이 이렇게 변하냐"며 홍난희를 탓했다. 이를 들은 한강백은 "굳이 물으신다면 엄마 때문이다"라며 한혜률을 원망했다.

이에 한혜률은 어이없다는 듯 웃으며 "나 때문에?"라 되물었고, 한강백은 "잊어버리셨냐. 아버지랑 결혼하시려고 저 데리고 집 나가신 거. 엄마가 반대하시면 저도 독립부터 하고 난희와 동거부터 할 생각이다"라 말했다.

이에 한혜률은 무릎을 꿇고 "내가 이렇게 빌겠다. 제발. 넌 모른다 . 걔가 무슨 생각으로 너에게 접근했는지 얼마나 사악한지"라며 눈물을 보였고다.

한강백은 "어떻게 할머니랑 똑같은 말 뿐이냐. 제 여자친구에게 막말 하지 마시라"며 한혜률을 외면했다. 앞서 한혜률은 나근우(안재욱 분)와 결혼하기 위해 함광전(이미숙 분)의 만류를 뿌리친 바 있다.

홍난희는 "제가 강백이를 포기할 테니 한혜률 씨는 나근우 씨를 포기해주겠냐. 정말 강백이를 사랑하고 위하신다면 나근우 씨는 쉽게 포기될 것 같다"는 얼토당토 않는 거래를 제안해 한혜률이 치를 떨게 만들었다. 한혜률은 다시 끊긴 전화를 붙잡고 "절대 용서 못 한다. 이 오만방자한"이라며 분노의 눈물을 흘렸다.

그런 가운데 돌핀(김원해 분)은 한혜률을 건드려왔다. 앞서 옥중 서신으로 현직 전직 검사들의 룸살롱 접대를 폭로했던 그는 곧 옥중 서신은 사실이 아니며 한혜률의 회유와 압박을 못 이겨 거짓 폭로한 것이라고 뉴스 제보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