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슈룹' 방송 화면.
사진=tvN '슈룹' 방송 화면.


중전 김혜수가 세자를 위해 무릎을 꿇었다.

지난 15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슈룹’ 1회에서는 임화령(김혜수 분)과 대비(김해숙 분)의 갈등이 그려졌다.

임화령은 사고뭉치 4명의 대군 성남대군(문상민 분), 무안대군(윤상현 분), 계성대군(유선호 분), 일영대군(박하준 분)을 챙기느라 동분서주했다. 그런 임화령에게 완벽한 세자(배인혁 분)는 든든한 존재였다. 그러나 세자가 갑작스레 실신했고, 그의 병명이 혈허궐라는 것이 드러났다. 무엇보다 과거 태인 세자 역시 혈허궐로 사망해 현재 임금 이호(최원영 분)가 왕위에 올랐기에 임화령의 불안은 커져갔고, 세자의 병을 숨기려 했다.

특히 대비는 후궁의 자리에서 자신의 아들을 왕위에 올린 인물. 이에 자신에게 대드는 중전의 살벌한 기싸움을 벌였다. 이후 황귀인(옥자연 분)의 아들 의성군(강찬희 분)이 대군들에게 맞는 것을 보자 빗속에서 무릎을 꿇리는 벌을 줬다.
사진=tvN '슈룹' 방송 화면.
사진=tvN '슈룹' 방송 화면.
임화령은 세자의 병을 고치기 위해 과거 태인 세자를 맡았던 조어의를 찾으려 했고, 이호의 처소를 찾았지만 그는 다른 여자를 품에 안고 있는 중이었다. 이에 쓸쓸하게 발걸음을 돌린 중전. 그러다 마주친 대비에게 대군들이 벌을 받는다는 것을 안 중전은 무릎 꿇고 있는 대군들을 일으켰다.

이후 임화령은 대비가 조어의를 궁 밖으로 내보냈고, 왕자들 중에서 세자의 베동을 선발하겠다고 선언해 불안함을 느꼈다. 또 세자의 병을 알게 된 대비가 임화령에게 “그거 아시냐. 중전께 딱 하나 봐줄만 했던 게 바로 세자였다. 저 아이의 모친이라 그동안 봐드린 거다. 그러니 내 손자 잘 지키세요”라고 도발한 것도 모자라 후궁들에게 자신이 이호를 임금으로 만든 비결을 담은 서책을 돌렸다는 것을 알고 두려움에 휩싸였다.

이에 임화령은 태인 세자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의문을 품고 폐비가 된 윤왕후(서이숙 분)를 찾아갔다. 윤 왕후는 “저희와 접촉하는 것만으로 역모라 오해받을 수 있다. 목숨을 부지하는 것, 그것이 제가 지켜낸 유일한 것이다”라며 그를 돌려보내려 했지만, 임화령은 “저 또한 지키지 못할 것 같아 이리 왔습니다. 두려워서 왔습니다”라며 빗속에 무릎을 꿇는 절박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윤왕후와 대비가 감추고 있는 과거가 무엇일지 궁금증을 높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