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수저' /사진제공=MBC
'금수저' /사진제공=MBC


육성재가 '금수저'로서 두 번째 인생을 살며 긴장감을 자아냈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금수저'에서는 다시 운명을 바꾼 태용(육성재 분)이 뜻밖의 위기에 휘말렸다.

이날 방송에서 태용은 갑작스레 아버지를 잃은 주희(정채연 분)를 찾아가 위로했다. 금수저를 사용해 부모를 바꾼 태용은 자신과 연인 관계였던 주희가 승천(이종원 분)의 품에 안겨 우는 것을 보고 괴로운 감정을 느꼈다.

이후 태용은 자신에게 남은 10년의 시간 동안 입지를 단단하게 다지기 위해 외삼촌 준태(장률 분)의 돈줄을 끊을 계획을 세웠다. 또한 두 번의 시행착오를 겪지 않고 큰돈을 쥔 채 원래의 가족에게 돌아가기 위해 분투했다.

승천이 오 사장(장혁진 분)을 납치했다는 사실을 안 태용은 한걸음에 달려나가 그를 만류하는 한편, "내 얘기 잘 들어요. 오늘 아무 일도 없었던 겁니다"라고 오 사장을 협박하며 원래 자신의 삶과 가족들을 보호하기 위해 강인한 모습을 보였다.

방송 말미에서는 나 회장(손종학 분) 살인 혐의로 긴급 체포되는 태용의 모습이 포착돼 안방극장을 충격에 빠뜨렸다.

이날 육성재는 사랑하는 사람들의 곁에서 소소한 행복을 누리고 싶은 '흙수저'의 속마음과, 가족들을 가난에서 구해 내려는 독기 가득한 의지를 입체적으로 그려 내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금수저'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9시 45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