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가수 이찬원이 절친 황윤성과 특별한 무대를 선보인다.

15일 방송되는 KBS2 '불후의 명곡' 577회는 더 프렌즈 특집 2부로 꾸며진다.

지난 1부는 박준형&박완규, 스테파니&리사, 블락비 태일&마독스, 키노(펜타곤)&WOODZ(조승연), 이병찬&박장현 등 5팀이 무대에 올랐다. 트로피는 스테파니&리사에게 돌아갔다.

이날 2부에서는 양동근&리듬파워, 환희&그렉, 김기태&윤성, 신승태&이미리, 이찬원&황윤성 등 5팀이 경합을 펼치며 안방극장에 풍성한 무대를 선사한다.

이찬원은 군 입대를 앞둔 황윤성에게 특별한 선물을 하기 위해 이번 더 프렌즈 특집 제 2의 설계자로 나선 상황. 이에 황윤성에 대한 애틋한 우정을 내비친다.

이찬원은 타 프로그램에서도 "황윤성이 최근 고민이 많아 힘들어했다. 제가 한창 바빠서 전화로만 위로했지 직접 만나 밥을 하거나 소주 한잔해주지 못했다"며 황윤성에게 편지를 쓰다 감정에 벅찬 듯 뜨거운 눈물을 쏟기도 했다.

황윤성 역시 이찬원의 마음이 담긴 편지를 보고 눈물을 참지 못했고, 두 사람의 우정이 진한 감동을 자아내기도.

황윤성의 입대 전 마지막이 된 이번 '불후의 명곡' 더 프렌즈 특집 무대에 앞서 두 사람은 "잘 할 수 있다", "나만 믿어"라고 서로를 응원한다. 그러면서 “우리 이 조합 언제나 찬(원)-(윤)성, 찬성!"이라며 진한 포옹으로 우정을 표현한다.

스페셜 MC로 나선 황치열은 이찬원에게 최악의 상황에 대해 언급하며 "MC 할 거 다 하고 10번으로 나와서 바로 탈락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황윤성은 소스라치며 그 말을 취소해 달라고 해 웃음을 자아낸다. 과연 황치열의 예언이 이찬원&황윤성에게 통할 것인지도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이찬원과 황윤성은 주현미의 '정말 좋았네'를 선곡, 깊은 감성의 정통 트로트로 관객들은 물론이고 출연 가수들까지 어깨를 들썩이게 하며 축제 분위기를 만들었다. 두 사람은 엄청난 찐친 바이브로 찰떡 호흡을 발휘해 더욱 완성도 높은 무대를 꾸며냈다는 후문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