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수 주연 '슈룹', 15일 첫방
'장희빈' 이후 20년만 사극 드라마, 김해숙과 10년만 재회
'천원짜리 변호사' 시청률 독주 막을까
김혜수, 남궁민./사진=텐아시아DB
김혜수, 남궁민./사진=텐아시아DB


배우 김혜수가 오늘(15일) 20년 만에 사극 드라마로 돌아온다. 네 아들의 궁중 교육 전쟁에 뛰어든 엄마이자 중전으로 분한 그의 변신에 벌써부터 기대가 모이는 상황. 이에 첫 회부터 굳건한 시청률 1위를 기록하고 있는 남궁민 주연의 '천원짜리 변호사'의 독주를 막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날 오후 9시 10분 첫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슈룹'은 우산을 뜻하는 옛말로, 사고뭉치 왕자들을 위해 치열한 왕실 교육 전쟁에 뛰어드는 중전의 파란만장 궁중 분투기를 그린 작품. 조선 1% 로열패밀리의 특별한 왕실 교육과 궁중 엄마들의 뜨거운 교육열을 담는다.
'슈룹' /사진제공=tvN
'슈룹' /사진제공=tvN
무엇보다 '슈룹'은 김혜수의 오랜만 사극물로 더욱 관심을 받고 있다. 김혜수의 사극 출연은 2013년 영화 '관상' 이후 9년 만이다. 드라마로는 '장희빈'(2002~2003) 이후 20년 만이다. 김혜수는 '장희빈'에서 주인공 장희빈 역을 맡아 2003년 연기대상을 품에 안기도 했다.

김혜수가 '슈룹'에서 연기하는 임화령은 파란만장 궁중 분투기의 주인공이자 성군의 왕을 남편으로, 사고뭉치 왕자들을 자식으로 둔 중전. 정통 사극에 가까움에도 기존 중전 캐릭터와 달리 코믹과 진지함을 오간다.

앞서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김혜수는 "'슈룹'은 모든 게 신선했다. 조선시대를 지칭하지만, 가상의 인물들로 구성됐고, 정통에 가깝지만 모든 공기가 새로웠다. 캐릭터도 현대적이고, 대본도 너무 재밌고, 톤앤 매너가 너무 신선하고, 많은 캐릭터가 너무 생동력 있더라"고 작품 선택 이유를 밝혔다.
'슈룹' /사진제공=tvN
'슈룹' /사진제공=tvN
김해숙과 영화 '도둑들' 이후 10년만 재회라는 점도 기대 포인트. 팹시와 씹던 껌으로 호흡을 맞췄던 김혜수와 김해숙은 '슈룹서' 중전과 대비로 분해 팽팽한 기싸움을 펼칠 예정. 두 사람 모두 10년 만 재회에 열광하기도. 김해숙은 "김혜수가 출연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박수를 쳤다. 김혜수는 인품이 훌륭한 배우라 좋아했는데, 다시 만나서 연기할 수 있다는 거에 기대를 많이 했다"고 애정을 표했다.

김혜수 역시 "내가 최대 수혜자"라며 "김해숙 선배님이 대비를 연기 한다고 했을 때 너무 감사했다. 좋은 배우와 함께 공연한다는 게 큰 동력이 된다. 늘 감사한 마음으로 작업하고 있다"고 존경심을 드러냈다.
'슈룹', '천원짜리 변호사' 포스터 /사진제공=tvN, SBS
'슈룹', '천원짜리 변호사' 포스터 /사진제공=tvN, SBS
이로써 '슈룹'은 토요일에 SBS '천원짜리 변호사', MBC '금수저' 등과 맞붙게된다. 현재 금토, 토일드라마 중 '천원짜리 변호사'가 유일하게 10%대를 돌파하며 흥행가도를 올리고 있는 상황. 특히 남궁민의 열연이 극을 이끌며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다.

이에 강력한 라이벌을 둔 '슈룹'이 '천원짜리 변호사'의 질주를 막을 수 있을지 주목되는 상황. 전작 '작은 아씨들' 마지막 회가 11%의 최고 시청률로 막을 내린바, '믿고 보는 배우' 김혜수표 사극이 기세를 이어받고 1위를 차지할 수 있을지 기대가 쏠린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