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김동전' /사진제공=KBS
'홍김동전' /사진제공=KBS


2PM 우영이 ‘홍김동전’ 제작진을 가끔 고소하고 싶었다고 털어놔 그 배경에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KBS2 예능 '홍김동전'은 홍진경, 김숙, 조세호, 주우재, 우영이 출연해 동전으로 운명을 체인지 하는 피땀눈물의 구개념버라이어티.

오는 16일 오후 9시 20분에 방송되는 ‘홍김동전’ 12회는 ‘연세대 캠퍼스 특집’ 2탄에서 멤버들은 ‘길거리 버스킹’을 위해 연대 학생을 대상으로 멤버 모집에서 무대공연까지 버라이어티한 미션 수행에 나선다.

이 과정에서 좌석을 빼곡히 채운 1000명이 넘는 관객이 모인 버스킹 무대에 멤버들이 모두 멘붕에 빠졌다는 후문. 먼저 조세호는 “저희는 정보 없이 당일 프로그램 촬영을 시작한다. 오늘 (버스킹) 내용을 몰랐다”며 늦은 시간 모인 관객들을 향해 감사함과 미안함을 드러낸다.

이어 홍진경은 “우리가 이런 무대를 어제 밤이라도 알았다면 준비가 달랐을 것이다. 오늘 오후에 모두 알았다”며 촉박한 시간 안에 준비한 무대에 대해 해명한다. 마지막으로 마이크를 쥔 우영은 “’홍김동전’의 형과 누나들을 만나서 요즘 너무 행복하다”고 운을 뗀 뒤 “그러나 가끔 제작진은 고소하고 싶다”고 푸념해 웃음을 자아낸다. 이어 우영은 “원래 (다른 프로그램은) 다들 사전에 상의하거든요?”라고 하소연해 ‘홍김동전’ 제작진의 식은땀을 뻘뻘 흘리게 했다는 후문이다.

‘홍김동전’ 제작진은 “예측불허의 동전으로 움직이는 프로그램이다 보니 ‘홍김동전’의 첫 회부터 녹화 스케줄을 멤버들에게 당일 알려주는 형식을 취해왔다”며 “이에 대해 멤버들의 당황스러움을 충분히 이해하지만, 그로 인해 시청자에게 웃음이 한 번 더 나올 수 있다면 시스템을 바꿀 생각이 없다. 경황없는 중에 최선을 다해 천만 관객이 모인 버스킹 무대를 꾸며 주신 멤버들에게 감사드리고, 생각지도 못하게 뜨거운 관심과 애정을 주신 대학생 여러분에게도 감사드린다”고 해명했다.

‘홍김동전’은 오는 16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