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엠파이어'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SLL
'디엠파이어'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SLL


주세빈을 막기 위해 자존심을 건 김선아의 철통 방어가 시작된다.

오늘(15일) 방송되는 JTBC 토일드라마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 7회에서는 결혼을 두고 한혜률(김선아 분)과 홍난희(주세빈 분)의 첨예하고 살벌한 대립이 그려진다.

늘 어른들의 말씀을 잘 들었던 한강백(권지우 분)은 홍난희와 결혼하겠다며 폭탄선언을 던져 집안 분위기를 순식간에 얼어붙게 만들었다. 그의 선언을 가장 납득할 수 없었던 사람은 바로 한혜률이었다. 그녀는 홍난희가 남편 나근우(안재욱 분)와 불륜을 저질렀으며, 의도를 가지고 접근했음을 알고 있어 더욱 아들의 뜻을 받아들일 수 없는 상황.

간곡한 부탁에도 생각을 굽히지 않는 아들로 인해 한혜률은 무릎까지 꿇으며 결혼을 막기 위해 안간힘을 쓴다. 한강백을 붙잡고 호소하는 그녀의 눈빛, 행동에는 간절함이 가득 넘치고 있다. 절대 홍난희만은 안 된다는 엄마의 피 끓는 외침에도 한강백은 타협은커녕 한혜률도 쉽게 나설 수 없는 강구책으로 그녀의 속을 까맣게 태운다.

한혜률은 그녀답지 않은 불안정한 모습으로 홍난희에게 휘둘리며 힘겨운 시간을 견딜 예정이다. 이에 한혜률이 홍난희의 계속되는 도발에서 평정심을 되찾고 이 난관을 헤쳐 나갈 방법을 찾을 수 있을지 오늘 방송에 대한 기대가 고조되고 있다.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 7회는 오늘(15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