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로신' /사진제공=MBN
'그로신' /사진제공=MBN


배우 한가인이 남편인 연정훈과의 결혼식을 언급한다. 노사연은 제우스와 헤라의 결혼식 이야기에 고개를 절레절레 흔든다.

15일(오늘) 방송되는 MBN ‘그리스 로마 신화-신들의 사생활’(이하 ‘그로신’) 3회에서 노사연은 “저와 닮은 헤라를 좋아한다. 헤라 신이 내 안에 있다”며 의욕을 보인다. 설민석은 “그럼 지금부터 제우스의 뜨거운 사생활에 대해 이야기해보겠다”며 ‘49금’ 신화 이야기의 서막을 연다.

이어 설민석은 “제우스가 왕권이 강화되자 끊임없이 여인을 만나 사랑을 하기 시작한다”며 “하지만 헤라는 제우스의 끈질긴 구애에도 단호했다. 헤라는 ‘나를 신들의 여왕으로 만들어준다’는 혼인 서약을 하면 결혼을 하겠다고 했다”고 설명한다.

이를 들은 노사연은 “응, 그래야지”라며 헤라의 입장에 격하게 공감하는 한편, “(전) 결혼식을 두 번 다시 못 할 것 같다. 너무 힘들어서”라며 혀를 내두른다. 그러자 한가인은 “저도 정말 힘들었다. 그런데 (결혼식을) 여러 번 하시는 분들도 계시니까요”라며 과감 발언을 던져 현장을 빵 터지게 만든다.
'그로신' /사진제공=MBN
'그로신' /사진제공=MBN
잠시 후 한젬마는 헤라에 대한 그림을 보여주며 더욱더 흥미로운 사실을 알린다. 그림 속 헤라가 가슴 밑에 차고 있던 허리띠를 가리키면서 “이게 아프로디테의 마법의 띠(케스토스 히마스)인데, 이것을 차면 누구도 사랑에 빠지게 만들 수 있다”라고 헤라의 비밀을 공개한 것. 이에 그림을 뚫어져라 보던 노사연은 “저런 게 있었어? 당장 구해야겠네”라며 급발진한다.

하지만 설민석은 “헤라와 성대한 결혼식을 올린 제우스가 옛 연인 레토(모성의 여신)를 찾아가 임신을 시킨 것은 물론, 레토의 여동생에까지 추파를 던졌다”고 제우스의 이후 행각을 공개해 모두를 경악케 한다. 설민석의 ‘재연 드라마’급 연기에 노사연은 “어떻게 이렇게 재주가 있을까”라고 감탄하고, 한젬마 역시 “모노드라마 같다”며 박수를 친다.

한가인, 노사연를 충격에 빠뜨린 제우스의 뜨거운 사생활은 이날 오후 9시 40분 방송되는 ‘그리스 로마 신화-신들의 사생활’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