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홍현희 제이쓴의 홍쓴TV'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홍현희 제이쓴의 홍쓴TV' 영상 캡처


개그우먼 홍현희가 출산 후 일상을 공유했다.

지난 14일 유튜브 채널 '홍현희 제이쓴의 홍쓴TV'에는 '똥별쓰도 헷갈리는 아빠와 할머니 그리고 한강 산책'DL라는 제목으로 영상 하나가 게재됐다.

홍현희는 옷을 입어 보고 있는 제이쓴에게 다가갔다. 홍현희는 옷을 뺏어 입은 뒤 뉴진스의 춤을 추기도. 홍현희는 "요즘 멋을 안 부리다가 이런 거 보니까 잠깐 설렜다"고 밝혔다.
/사진=유튜브 채널 '홍현희 제이쓴의 홍쓴TV'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홍현희 제이쓴의 홍쓴TV' 영상 캡처
제이쓴은 "누가 보면 너는 육아를 안 한 사람 같고, 내가 막"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홍현희는 "핸드폰 때문에 손목이 나갔다"고 했다. 이어 홍현희는 제이쓴의 어머니이자 시어머니를 소개해 패션쇼를 선보이기도.

홍현희는 옷을 갈아입고 시어머니와 함께 한강 산책에 나섰다. 홍현희의 시어머니는 제이쓴과 닮아 홍현희의 남편으로 착각하기도. 홍현희는 "머리 긴 이쓴 씨와 데이트하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제이쓴 어머니는 "내가 언제 손주를 봐서 참"이라고 말했다. 최근 태어난 손자 똥별이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홍현희는 손주를 본 소감을 물었다.

제이쓴 어머니는 "우리 아들이 이렇게 서울에 와서 결혼해 애 낳고 잘 살 줄은 상상도 몰랬다. 며느리랑 친구처럼 이렇게 수다를 떠는 사람이 얼마나 많겠느냐"라고 답했다. 하지만 결혼은 늦게 해야 한다고 강조해 웃음을 안겼다.
/사진=유튜브 채널 '홍현희 제이쓴의 홍쓴TV'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홍현희 제이쓴의 홍쓴TV' 영상 캡처
이후 홍현희와 제이쓴은 오붓한 티타임을 즐겼다. 알고 보니 제이쓴의 어머니가 데이트하고 오라고 나갔다 오라고 했기 때문. 홍현희는 "이쓴 씨가 집에서 병든 닭처럼 있으니까 밖에서 찬 바람 쐬고 오라는 거"라고 설명했다.

홍현희는 "출산 후 더 건강해진 느낌"이라고 밝혔다. 이어 "비염도 없어졌다. 지금 몸이 교차하는 시기라서 잘만 관리하면 비염이 없어질 수도 있다고 하더라. 건강해진 느낌"이라고 덧붙였다.

홍현희와 제이쓴은 시간을 나눠 육아를 담당하고 있다고. 제이쓴은 "제가 불침번을 서죠"라고 했다. 홍현희는 "나는 시어머니와 같이 오전에 보고, 이쓴 씨는 오로지 혼자 밤에 육아한다. 그래서 패턴이 완전히 무너졌다. 어깨와 관절도 많이 아프다"고 털어놨다.

제이쓴은 "어깨가 너무 아프다"고 말했다. 이에 홍현희는 "이쓴 씨가 항상 하는 말이 있다. 그거에 대해 불평불만 하는 게 아니라 각자 잘하는 거 하자"라고 했다. 제이쓴은 "내 새끼 키우는 건데 뭐"라고 반응했다. 홍현희는 "그런 얘기가 있다. 더 젊어졌다는 얘기가 있다"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