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채널A 금쪽같은 내 새끼 방송 화면
사진=채널A 금쪽같은 내 새끼 방송 화면


'금쪽같은 내 새끼'에 6세 딸에게 모유 수유를 하는 엄마가 등장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이하 '금쪽같은')에서는 '모유를 먹어야 사는 6세 딸'의 사연이 전파를 탔다.

이날 금쪽이네 일상을 관찰하던 패널들. 모유 수유를 하는 모습을 보며 "6세인데 모유수유를?"이라며 모두를 당황시켰다.

그 뿐만 아니라, 집에 도착하자마자 금쪽이는 엄마를 찾으며, 어부바를 해달라고 졸랐다. 이에 패널들은 "다 큰 애를 아직도 업냐? 껌딱지 수준을 넘어섰다"고 이야기했다.

오은영은 이내 "잠깐 끊어보자 나도 너무 당황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애가 너무 큰데..또래에 비해 키도 큰 편"라며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않았다. 금쪽이의 엄마는 "(모유 수유를) 제대로 끊어본 적 없다"고 말했다.

중단 계획에 대해서는 "주변에서 가족들도 뭐라하고 아이가 찾을 때마다 엄마도 힘들기 마찬가지,끊으려 할 때마다 애가 찾으면 결국 (모유수유) 주게 됐다"이라고 토로했다. 또한 아이에게 해가 될까봐 매운 음식과 술은 찾지를 않는 상황.

신애라는 금쪽이 엄마의 생리 상태를 물어봤다. 금쪽이 엄마는 "4년 가까이 생리가 나오지 않아젖양이 완전히 줄더니 생리주기가 작년에 돌아왔다"고 이야기했다. 오은영은 "내 몸이 신생아를 키우는 몸이라고 인식, 또 임신 준비도 안 돼, 생리도 안 나온다 몸의 호르몬 불균형이 생기는 것"이라고 조언했다.

금쪽이의 아빠는 "딸보다 아내의 의지가 없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모유를 끊었을 때 아이 역시 모유를 거부했다. 근데 아내가 살살 아이를 꼬셨다"고 폭로했다. 금쪽이 엄마는 "안 먹으니까 제가 슬프고 힘들더라"며"우울증이 생겨, 모든게 상실한 기분, 내가 원해서 30개월까지 먹어야된다 생각했는데 그 뒤로 계속됐다"고 말했다.

오은영은 "나와 타인을 구별하고 나라는 사람을 독립적인 존재로 연습하는 첫 시작하는 시기”라고 했다. 또 “6개월에 겪어야할 ‘이유기’를 6세까지 해, 이건 나잇값 못한다"며 일침을 가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