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형 /사진제공=(주)에이투지엔터테인먼트, (주)T2N미디어
이규형 /사진제공=(주)에이투지엔터테인먼트, (주)T2N미디어


배우 이규형이 뮤지컬 '사랑의 불시착'을 통해 현빈이 된 소감을 밝혔다.

이규형은 14일 오후 코엑스 신한카드 아티움에서 텐아시아와 뮤지컬 '사랑의 불시착'과 관련해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뮤지컬 '사랑의 불시착'은 tvN 드라마 역대 시청률 1위를 기록한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이 원작. 어느 날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특급 장교 리정혁의 러브스토리다.

극 중 이규형은 리정혁 역을 연기한다. 리정혁은 불시착한 윤세리를 만나며 사랑에 빠지는 북한군이다.
이규형 /사진제공=(주)에이투지엔터테인먼트, (주)T2N미디어
이규형 /사진제공=(주)에이투지엔터테인먼트, (주)T2N미디어
이날 이규형은 "부담감이 있었다. 사실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은 한국을 넘어 전 세계적으로 사랑받았다. 부담감이 있었다. 현재도 일본 같은 넷플릭스에서 아직도 상위에 랭크돼 있다. 또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굉장히 인기가 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기라성 선배님들이 하지 않았나. 현빈, 손예진 선배님뿐만 아니라 다른 역할들도 만석이 형님도 조철강으로 실제로 출연하셨다. 부담이 있었지만, 메커니즘이 완전 다르다. 저는 무대를 오랫동안 해왔다. 저만의 스타일, 저만의 장점을 살려서 단지 리정혁이라는 캐릭터보다 뮤지컬 '사랑의 불시착'이라는 콘텐츠를 재밌게 만들어 볼 수 있지 않을까 싶었다"고 덧붙였다.

이규형은 현빈 캐릭터를 연기하게 된 이유에 대해 "부담감이 없었다고 하면 거짓말이다. 원작 자체가 감독님, 작가님, 연기를 한 선배님들의 해석이 명확하고 좋았다고 생각한다. 대신 무대 위에서 제가 연기할 때는 저만의 색깔이 자연스럽게 입혀지더라"고 전했다.

한편 뮤지컬 '사랑의 불시착'은 오는 11월 13일까지 코엑스 신한카드 아티움에서 공연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