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세빈, 공용 와이파이 해킹…알 수 없는 그녀의 의중('디엠파이어')


주세빈이 법복 가족의 위선이 담긴 철옹성 안에 무단침입했다.

JTBC 토일드라마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극본 오가규, 연출 유현기, 제작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SLL) 속 법복 가족의 불청객 홍난희(주세빈 분)의 과감한 행보가 시청자들의 가슴을 조이고 있다. 특히 5회에서는 홍난희가 법복 가족의 공용 와이파이를 해킹하면서 이들의 모든 것을 완벽히 파악했던 터. 이에 홍난희가 알아낸 법복 가족의 위선을 다시금 짚어봤다.

Secret 1. 존재 자체가 문제! 굳건한 법복 가족의 사이 갈라놓은 잘못된 만남!

이미 홍난희는 법복 가족의 사위이자 한혜률의 남편 나근우와 밀회를 나누면서 존재 자체가 그의 치부가 됐다. 나근우의 장모인 함광전(이미숙 분)은 물론 한혜률과 한무률(김정 분)조차 이 사실을 알고 있는 만큼 홍난희를 향한 불안감도 점점 고조되는 상황. 심지어 한무률은 홍난희와의 관계를 빌미로 나근우를 협박하기까지 해 그의 처지는 벼랑 끝에 내몰렸다.

이를 견디다 못한 나근우는 홍난희에게 이별을 통보했지만 법복 가족에게 접근한 이유가 있었던 그녀는 겨우 잡은 기회를 놓칠 수 없었다. 더불어 한혜률을 자극하기 위해 두 사람의 아들인 한강백(권지우 분)에게 접근, 그 누구도 쉽게 발을 들일 수 없는 법복 가족의 철옹성 안에 들어서면서 엄청난 후폭풍을 예고했다.

온순하던 아들 한강백은 홍난희로 인해 처음으로 집안에 반기를 들었고 한혜률은 온 자존심을 내던지고 나근우를 선택했던 자신의 과거에 처음으로 후회의 기색을 표했다. 이는 굳건했던 법복 가족의 관계까지 갈라놓은 홍난희의 다음 행보를 더욱 주목하게 만들었다.

Secret 2. Only 비즈니스 마인드! 타고난 협잡꾼 한건도(송영창 분)의 태블릿을 주목하라!

그간 한건도는 대한민국 최고 로펌 함앤리의 대표 변호사라는 직함이 무색하게 철저한 비즈니스 마인드로 자신의 이익을 추구해 왔다. 시종일관 자신을 한심하게 여기는 장인어른 함민헌(신구 분) 아래서 호시탐탐 제 세력을 불릴 기회만 엿보던 그는 나근우를 미끼로 함앤리를 검찰에 내어주며 본격적으로 야욕을 떨쳤다.

야욕 뿐만 아니라 추악한 욕망까지 공공연히 드러내 왔던 만큼 그의 태블릿 안에는 상당한 비밀이 숨겨져 있었다. 여자들과 별장에서 유흥을 즐기는 모습을 촬영한 영상을 감상하는 한건도의 모습은 경악을 자아냈다. 무엇보다 그의 묘한 표정을 본 홍난희가 조소를 지으면서 끝을 모르고 치솟는 한건도의 욕망에 위기가 닥칠 것을 예감케 했다.

Secret 3. 일급기밀 부장검사 한혜률의 사건일지+로스쿨 원장 함광전의 문서까지 확보!

홍난희의 마수는 부장검사 한혜률과 로스쿨 원장 함광전까지 파고들었다. 한혜률이 직접 보자기에 싸서 움직일 만큼 보안에 신중하던 주성 그룹과 크리스마스 펀드 관련 문서는 물론 로스쿨의 운영 내역을 담은 함광전의 문서까지 모두 확보한 것. 홍난희 역시 함광전이 운영하는 로스쿨 학생이기에 그녀가 이 문서들을 어떻게 활용할지 궁금증이 치솟고 있다.

이처럼 홍난희는 자신의 존재는 물론 해킹 프로그램까지 아낌없이 활용하며 법복 가족의 위선을 벗겨내기 위해 은밀히 움직이고 있다. 과연 그녀는 어떤 이유에서 법복 가족에게 접근한 것인지, 철옹성 안 이들의 치부를 어떻게 사용할지 앞으로의 행보에 이목이 집중된다.

철옹성을 향한 주세빈의 은밀한 침투가 계속될 JTBC 토일드라마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 7회는 내일(15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