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의 맛' /사진제공=TV조선
'여행의 맛' /사진제공=TV조선


김수용을 떨게 하는 유재석의 저주는 무엇일까.

오늘(14일) 방송되는 TV조선 ‘여행의 맛’에서는 조동아리(김용만, 지석진, 김수용)와 센 언니들(이경실, 박미선, 조혜련)의 웃음, 감동 가득 괌 여행기가 이어진다.

그동안 ‘여행의 맛’에서는 친해진 조동아리와 센 언니들이 지금까지 방송에서는 들을 수 없는 여러 비하인드 토크를 터놓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리고 이날 방송에서는 조동아리와 센 언니들에게 떼 놓을 수 없는 존재인 유재석과 관련된 토크가 폭발한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이날 지석진은 김수용과 관련해 “유재석 전화 이야기를 아냐”며 유재석의 저주에 관한 이야기를 시작한다. 유재석이 김수용에게 전화하면 저주가 발동된다는 것. 자세한 내막을 들은 김용만과 조혜련은 “이번엔 전화 받지마”, “당분간 유재석 전화는 피해야겠다”며 유재석 전화 회피령을 내린다고 해 뒷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이 쏠린다.

김수용은 “지석진이 작년에 방송에서 많이 울었다”며 그가 유재석이 진행하는 방송에 나가 영상편지를 보내던 중 오열한 이야기를 꺼낸다. 이에 지석진은 “재석이한테 영상편지를 쓰다보니 조동아리 떠올려서 그랬다”고 속마음을 털어놓는다는 해 관심이 모인다.

‘여행의 맛’은 14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