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솔로' /사진제공=SBS PLUS, ENA PLAY
'나는 솔로' /사진제공=SBS PLUS, ENA PLAY


‘나는 SOLO(나는 솔로)’ 돌싱 특집인 10기가 새로운 러브라인을 예고했다.

SBS PLUS, ENA PLAY 예능 ‘나는 SOLO’는 오는 19일 방송을 앞두고 완전히 뒤집혀버린 ‘솔로나라 10번지’의 로맨스 판도를 담은 예고편을 공개했다.

제작진이 공개한 예고편에서 영철은 현숙과 마주 앉아 “솔직히 내가 비교된다는 느낌을 오늘 많이 받았다”는 불만을 토로한다. 이를 진지하게 듣던 현숙은 “현실적으로 거리도 가깝고”라고 답해 알쏭달쏭한 분위기를 풍긴다.

특히 영철, 현숙, 영호는 앞서 ‘2대 1 데이트’에 돌입했던 터라 이날의 삼각 데이트 현장에 관심이 고조된 상황. 이와 관련 현숙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끊임없는 어필이 기억에 남는다”고 털어놓아 영철과 영호 중 누구에 대한 호감을 표현한 것인지 궁금증이 치솟는다.

그런가 하면 ‘영철의 구 썸녀’ 영자는 누군가가 건네주는 고기를 ‘냠’하고 받아먹어 “하하하!”라는 데프콘의 함박웃음을 자아내고, 여기에 순자, 상철은 서로에게 다정하게 쌈을 싸서 먹여주는 ‘쌍쌈 스킬’로 “와!”, “아~”라는 이이경, 송해나의 ‘폭풍 리액션’을 유발한다.

‘그대여’, ‘아이구 아가야’ 등 많은 유행어를 만들어낸 ‘그대좌’ 영식은 “아이구, 예뻐라”라며 옥순을 ‘쓰담쓰담’해 모두를 빵 터지게 만든다. 영식과 옥순의 차 안 데이트를 지켜보던 데프콘은 “영식씨 더 해줘! 나 이제 영식씨 홀릭이야”라고 영식의 ‘투머치’ 로맨스 스킬에 대한 중독성을 인정한다고 해 4일차에 무슨 반전이 벌어지는 것인지 관심이 쏠린다.

‘나는 SOLO’ 10기의 헤어 나올 수 없는 늪 같은 로맨스는 오는 19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