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마녀의 게임' 방송 화면
/사진=MBC '마녀의 게임' 방송 화면


장서희의 진짜 딸인 김규선은 오창석과 결혼할 수 있을까.

지난 13일 MBC 일일드마라 '마녀의 게임'에서는 진짜와 가짜가 뒤바뀐 채 정반대의 삶을 살게 된 정혜수(김규선 역)와 주세영(한지완 역)의 인연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설유경(장서희 역)의 강한 모성애를 알 수 있었다. 이어 시간이 흘러 성인이 된 정혜수와 주세영의 악연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차강주를 자신의 진짜 딸이라 굳게 믿는 설유경은 주세영에게 주세영이라는 이름으로 새로운 인생을 열어줬다.

하지만 설유경은 자꾸만 정혜수가 신경 쓰였다. 그런 두 사람의 모습은 주세영의 질투심을 유발하기 충분했다. 시간이 흐른 후 정혜수와 그녀의 자리를 대신 차지한 주세영은 180도 다른 인생을 살고 있었다.

정혜수의 곁에는 오랜 연인인 강지호(오창석 역)와 그 사이에서 태어난 딸 한별(권단아 역)이 있었다. 청소 도우미로 일하고 있지만 여전히 패션 디자이너의 꿈을 버리지 않고 매사에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여기에 사법 고시에 합격해 검사가 된 강지호와의 결혼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이에 정혜수에게는 고생 끝, 꽃길이 시작되는 듯했다.

정혜수의 자리를 가로챈 주세영 역시 새로운 삶에 완벽 적응했다. 설유경과 주범석(선우재덕 역)의 딸로 많은 것을 누리고 있었다. 유학에서 돌아와 천하 패션의 디자이너가 된 주세영에게는 2년 전에 집안의 이익을 위해 정략 약혼한 상대도 있었다.

약혼 상대는 바로 강지호의 절친이자 천하 그룹의 후계자인 유인하(이현석 역)였다. 설유경과 정혜수의 인연도 계속 이어졌다. 설유경은 여전히 정혜수를 남몰래 지켜보고 있었고, 정혜수가 천하 그룹 전담 청소 도우미가 될 수 있도록 손을 썼다.

또한 설유경은 정혜수와 강지호의 결혼이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까지 모두 파악하고 있을 만큼 각별히 신경을 썼다. 정략 약혼을 한 주세영과 유인하가 서로 마주치기만 하면 으르렁거리는 앙숙이라는 것과 주범석을 필두로 한 특검팀에 강지호가 합류하게 되면서 또 하나의 연결 고리가 추가됐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