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낯 뜨거운 스킨십…'나는 솔로' 5기 정수, 커플된 정숙 버리고 1기 정순과 ♥하는 이유 ('나솔사계')


'나는 솔로' 5기 정수와 1기 정순이 카메라 앞에서도 거침없는 스킨십을 이어갔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 PLUS·ENA '나는 SOLO' 스핀 오프 '나는 SOLO : 사랑은 계속된다'(이하 '나솔사계')에서는 5기 정수와 1기 정순의 기수를 초월한 러브 스토리가 이어졌다.

이날 5기 정수의 등장에 MC 9기 옥순은 "역대급 의자왕"이라면서 반가워했다. '나는 솔로' 출연 당시 첫인상 투표에서 4표를 받았던 정수는 5기 정숙과 최종 커플이 된 바 있다.

정수는 "(정숙과는) 이젠 아주 편한 오빠, 동생 사이다. (솔로 나라) 밖에서 더 알아보려고 커플 선택을 한 거였지, 바로 '오늘부터 1일'은 아니었다"고 밝혔다.
[종합] 낯 뜨거운 스킨십…'나는 솔로' 5기 정수, 커플된 정숙 버리고 1기 정순과 ♥하는 이유 ('나솔사계')
그러면서 정수는 "4달째 만나고 있다"며 공개 연인인 1기 정순에게 영상통화를 걸었다. MC 데프콘은 두 사람의 달달한 모습에 "분위기 보니까 결혼 가겠는데?"라고 예감했다.
[종합] 낯 뜨거운 스킨십…'나는 솔로' 5기 정수, 커플된 정숙 버리고 1기 정순과 ♥하는 이유 ('나솔사계')
현재 장거리 연애 중인 두 사람은 주로 주말을 이용해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고. 데이트 날, 두 사람은 보자마자 포옹했고 커플링 공방으로 가, 서로의 커플링을 만들었다. 데프콘은 "결혼까지 할 것 같으니까 반지를 맞추는 것이다. 이제 빼도 박도 못 한다"고 확신했다.

두 사람은 차에서 손을 꼭 잡더니 키스까지 나눠 MC들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종합] 낯 뜨거운 스킨십…'나는 솔로' 5기 정수, 커플된 정숙 버리고 1기 정순과 ♥하는 이유 ('나솔사계')
정수는 "아직 결혼 이야기는 하지 않았다. 서로에게 실망하지 않는다면 좋은 결실을 맺을 것"이라고 인터뷰했다.

정수와 정순의 이야기가 끝난 후, MC 데프콘은 9기 옥순에게 "나는 솔로 출연자들의 커뮤니티가 있다고 들었다. 거기서 혹시 커플 예감 정보가 있냐"고 물었다. 옥순은 "있다"고 밝혀 또 다른 '기수 초월 커플'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