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김종국 GYM HONG KOOK'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김종국 GYM HONG KOOK' 영상 캡처


가수 김종국이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방탄소년단 지민과 우연히 만난 일화에 관해 이야기했다.

지난 13일 유튜브 채널 '김종국 GYM HONG KOOK(이하 짐종국)' 채널에는 '20대 아이돌과 27년 전 아이돌 (Feat. 르세라핌)'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김종국은 "오늘 우리 집이 내가 본 것 중에 작위적인 것 같다. 자기 집에서 양말을 신는 자체가 작위적이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어 물티슈를 집어 테이블을 닦기 시작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김종국 GYM HONG KOOK'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김종국 GYM HONG KOOK' 영상 캡처
김종국은 "여자 아이돌 중에 대화가 가능한 가장 가까운 아이돌이 에이핑크다"라고 밝혔다. 이날 '짐종국'을 방문하는 아이돌은 르세라핌이었다.

'짐종국' 스태프는 "프로미스나인,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등 하이브 아이돌 그룹이 우리 채널에 많이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를 들은 김종국은 "방탄만 남았네요. (유)재석이 형도 나왔는데 이제 나올 때 됐다"고 말했다.

또한 '짐종국' 스태프는 김종국이 미국에서 방탄소년단 지민과 만난 일화에 대해 언급했다. 스태프는 "미국 갔을 때 만났다고 하지 않았어요?"라고 물었다.
/사진=유튜브 채널 '김종국 GYM HONG KOOK'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김종국 GYM HONG KOOK' 영상 캡처
김종국은 "미국 LA 로데오에서 (지민이) 밥을 먹고 있더라. 사실 제가 모르고 지나갔는데 매니저가 알아봤다"고 답했다. 이어 "불편할까 봐 지나가려고 했는데 제가 아는 척이 하고 싶더라"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김종국은 "지민이가 또 굉장히 착한 게 그날 저한테 DM을 보냈다. '급하게 만나서 인사를 제대로 못 드렸다 고마웠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민이 파이팅"이라고 했다.

그뿐만 아니라 김종국은 "사실 후배들을 만나면 제가 밥값 계산해 주고 가고 그런다. 그런데 걔는 못 해주겠더라"고 설명해 또 웃음을 안겼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