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JTBC
사진제공=JTBC


연애 프로그램이 우후죽순으로 생겨나고 있는 가운데, 출연진의 인생을 건 JTBC '결혼에 진심'의 진심이 시청자들에게도 전해질 수 있을까.

13일 JTBC 신규 예능 프로그램 '결혼에 진심' 제작발표회가 코로나19 확산 및 감염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서는 기획과 연출을 맡은 김지은 PD, 임선택 PD와 성시경, 안현모, 이진혁, 브레이브걸스 유정이 참석했다.

'결혼에 진심'은 결혼에 진심인 남녀가 연애를 넘어 결혼을 약속하는 100일간의 여정을 담은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결혼을 전제로 모인 남녀가 주어진 100일의 시간 동안 '내 반쪽을 찾는' 소원을 이루기 위해 러브 타운에 모이고 일주일의 합숙 동안 사랑하는 상대를 찾아 본격적인 연애를 시작하고 결혼으로 이어질 수 있을지, 첫 만남부터 결혼까지 100일간의 초고속 리얼 로맨스를 현실적으로 담을 예정이다.

다른 연애 프로그램과 달리 100일이라는 기간 동안 결혼을 목표로 나아가는 점이 파격적이다. 김지은 PD는 "올해 초에 기획했다. 요즘 연애 프로그램이 많은데 그때는 이렇게 많아질 거라고 생각 못했다. 개인적으로 연애 프로그램을 생각했을 때 중요 포인트는 진정성이라고 본다. 출연자들이 얼마나 진정된 마음을 보여주느냐고 생각하는데, 연애의 끝이 결혼인 만큼 결혼하는 모습을 첫 만남부터 보여주고 싶었다. 진정성 있게 담아보면 진짜 사랑 이야기가 나오지 않을까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기간에 대한 고민도 있었다. 출연자들을 만나니까 사람만 있으면 당장도 할 수 있다. 깊은 대화를 통해 가치관을 파악할 수 있다면 한달 안에도 충분히 결정할 수 있다고 하더라. 이런 부분을 참고해 진짜 사랑을 담을 수 있을 것 같아 프로그램을 기획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미혼 상태인 성시경은 "(나는 결혼에) 진심이 아니다. '결혼에 진심'을 진심으로 보는 MC다. (우리가 결과를) 아는 거라고 생각하겠지만 제작진이 절대로 알려주지 않아 시청자의 마음으로 보고 있다"며 "(출연한 커플들이) 결혼을 한다면 축가를 해주는 걸로 공약을 걸었는데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 결혼해야 다른 프로그램과 차별화가 될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성시경은 "재미있을 것 같다. 어떤 부분이 대단하게 부합되어서 출연을 결정한 건 아니다. 최종 목표인 결혼을 향해 간다는 것 자체가 중요하다. 출연자들의 진심이 보일 것 같았다. 요즘 연애 예능에는 설정이 많은데, '결혼에 진심' 출연자분은 정말 인생을 걸고 출연하신다. 결혼을 전제로 하다 보니 대화 주제 등이 자연스럽게 바뀌는 게 포인트"라며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이진혁은 성시경에 대해 "첫 촬영을 했을 때 성시경이 무서웠다. 어떻게 리액션해야 할까 고민했는데, 보면 볼수록 안현모와 진짜 몰입한다. 조용한 분위기 메이커다. 사근사근하게 풀어주고, 분위기가 싸해질 수 있는 걸 부드럽게 풀어줘서 능력자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현모는 "성시경이 맏형으로 편안하게 본인 이야기를 많이 해준다. 경험담을 들려줘서 화기애애하고 밝은 분위기로 촬영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제공=JTBC
사진제공=JTBC
MC 중 유일한 기혼자인 안현모는 "제가 잊고 있었던, 엄청나게 설레고 두근거리고 데이트하면서 한껏 꾸미고 이랬던 것들이 새록새록 생각나서 즐거웠던 것 같다"며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감을 보이기도 했다.

더불어 안현모는 "왠지 이 프로그램이 끝날 때쯤 출연자 중 한 커플이 결혼할 수도 있지만 자극받아서 성시경 씨가 결혼을 할 수도 있단 생각이 든다. 그런 예언가의 말도 있었고. 꼭 해야 한다는 건 아니다. 갑자기 뜬금없이 할 것 같은 감이 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성시경은 "누구랑 하죠?"라고 반응해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각자 다른 이유로 '결혼에 진심' 프로그램에 참여했지만, 4 MC의 다양한 생각을 엿볼 수 있다는 것이 시청자의 궁금증을 자아내기도 한다. 연애의 종착역이 결혼이라는 말이 이뤄질 수 있을지 기대가 된다.

과연 성시경이 공약을 건 축가를 부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결혼에 진심'은 13일 오후 10시 30분에 첫 방송 된다.

권성미 텐아시아 기자 smkw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