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만 자는 사이' MC 정혜성 / 사진제공=웨이브
'잠만 자는 사이' MC 정혜성 / 사진제공=웨이브


정혜성이 웨이브 오리지널 예능 '잠만 자는 사이'에 MC로 출연하는 소감을 밝혔다.

13일 웨이브 오리지널 예능 '잠만 자는 사이'(이하 '잠만사')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MC 노홍철, 정혜성, 죠지과 김동욱 PD가 참석했다.

출연자들에 대해 정혜성은 “8명 출연자 모두 성향이 다르고 우리 MC 세 명과도 다 달랐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그런데도 이입과 몰입이 됐다. 촬영 끝나고도 출연자들의 잔상이 남아서 몇 날 며칠 생각났다. 성향이 비슷하지 않았지만 몰입됐다. 출연자들의 잔상이 며칠을 갈 정도로 임팩트가 셌다”고 말했다.

과거 정혜성은 가상 결혼 예능 ‘우리 결혼했어요’에 출연한 바 있다. 정혜성은 “저는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관찰하는 게 더 잘 맞다고 느꼈다”며 “잘 돼서 시즌 2, 3까지 계속 하고 싶다”며 의욕을 보였다.

평소 연애관과 연애촉에 대해 정혜성은 “친구들이나 주변 지인들이 촉이 좋은 편이라고 한다. 사람을 섬세하게 관찰하는 편인데 이 프로그램은 제 촉이 안 맞고 전혀 다른 방향으로 가는 경우가 많았다. 반전을 거듭하는 모습을 보며 촉이 좋다고 느꼈던 건 지인 한정이구나 싶었다”며 웃었다. 또한 “출연자들 모습에 공감 가는 게 많았다. 사귀지 않으면 알 수 없는 잠버릇 같은 걸 사귀기 전에 알 수 없지 않나. 나와 성향이 맞는지 알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해서 저는 재밌게 봤다”고 전했다.

'잠만사'는 '식스 투 식스' 밤 데이트 혹은 잠(스킨십) 데이트를 통해 MZ세대들의 연애 세포를 낱낱이 '잠금 해제'하는 연애 리얼리티. 오는 14일 첫 공개되며, 이후 매주 금요일 2화씩 업로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