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JTBC
사진제공=JTBC


가수 성시경이 '결혼에 진심'에 진심인 면모를 드러냈다.

13일 JTBC 신규 예능 프로그램 '결혼에 진심' 제작발표회가 코로나19 확산 및 감염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서는 기획과 연출을 맡은 김지은 PD, 임선택 PD와 성시경, 안현모, 이진혁, 브레이브걸스 유정이 참석했다.

이날 성시경은 "재밌을 거 같아서 출연했다. 우리나라 없었던 시도이기도 하다"며 "얼마나 출연자가 진심이냐가 중요하다. 출연자들이 결혼을 향한단 자체가 대단히 중요하다"고 출연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어 성시경은 "결혼을 하는 것이 인생에서 대단히 중요한 것이라 생각한다. 연애 프로그램이 워낙 오래됐지만 장난치거나 가벼운 느낌이 아니라 내 인생을 걸 상대를 찾는 콘셉트다. 진짜 결혼에 골인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자녀 계획 등 결혼을 전제로 할 때의 대화의 재미도 남다를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결혼 전제 연애 프로그램의 한국 버전도 궁금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나는 결혼에 진심이 아니지만 '결혼에 진심'을 진심으로 보고 있다"라고 말하며 "만약 프로그램에서 진짜로 결혼하는 커플이 탄생한다면 축가를 부르기로 했다"라며 공약을 내세웠다.

한편, '결혼에 진심'은 결혼에 진심인 남녀가 연애를 넘어 결혼을 약속하는 100일간의 여정을 담은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오늘 오후 10시 30분에 첫 방송 된다.

권성미 텐아시아 기자 smkw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