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만 자는 사이' MC 정혜성, 노홍철, 죠지와 연출을 맡은 김동욱 PD. / 사진제공=웨이브
'잠만 자는 사이' MC 정혜성, 노홍철, 죠지와 연출을 맡은 김동욱 PD. / 사진제공=웨이브


웨이브 오리지널 예능 '잠만 자는 사이'의 김동욱 PD가 '밤 데이트'에 초점을 둔 이번 예능의 기획 의도를 밝혔다.

13일 웨이브 오리지널 예능 '잠만 자는 사이'(이하 '잠만사')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MC 노홍철, 정혜성, 죠지과 김동욱 PD가 참석했다.

김 PD는 “싱글들에게 밤은 외로운 시간 아닌가. 낮에는 친구를 만나거나 각자 할 일을 하는 등 시간을 보낼 수 있는데 밤에는 외로움이 찾아온다. 그 시간에 내가 관심 있는 이성을 만났을 때 어떻게 행동할지, 연애의 민낯을 보여주고자 하는 의도에서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김 PD는 한 이야기를 언급하며 “한 마을에 과부와 홀아비가 살고 있는데 과부가 홀아비에게 ‘나와 같이 밤을 보내지 않을래?’라고 해서 홀아비가 놀란다. 우리 둘이 같이 잠을 자면서 서로에 관해서 알아가게 되고 연인이 된다. 그런 걸 싱글들에게 초점을 맞춰서 녹여내고 싶었다”고 말했다.

'잠만사'는 낮에 데이트가 이뤄지는 다른 연애 예능과 달리, 저녁 6시에서 새벽 6시까지 '식스 투 식스' 시간대에만 참가자들이 데이트를 즐길 수 있다. 김 PD는 “두 커플만 데이트를 갈 수 있다. 한 번은 남자가, 한 번은 여자가 직접 데이트 코스를 짠다. 그러면서 서로 호감도가 떨어질 수도 있고 나와 더 잘 맞는지 볼 수도 있다”고 관전 포인트를 밝혔다.

출연자 선정 기준에 대해 김 PD는 “지인들의 추천을 받은 분도 있고 인스타그램 DM을 보내서 섭외를 추진하기도 했다. 잡지 등에 나온 분들을 컨택하기도 했다. 정말 연애가 하고 싶은지 봤다. 우리 프로그램의 기획 의도를 인지한 분들 위주로 섭외했다”고 설명했다.

김 PD는 “우리 프로그램 특징이 밤 데이트가 있긴 하지만, 4박 5일 안에 한 번 중단권을 쓸 수 있다. 데이트하러 가지 못한 분들이 묵는 공간을 우리가 ‘독수공방’이라고 한다. 다른 예능들이 데이트를 나간 커플들에게 초점을 맞췄다면 내가 좋아하는 상대가 돌아올지 기다리는 분들의 모습도 보여준다”고 전했다. 이어 “예상치 못한 출연자가 중단권을 쓰고 독수공방으로 돌아온다. 내가 원치 않는 상대가 왔을 때 그 리액션이 크게 일어나면서 관계 변화가 나타난다. 그 부분을 재밌게 봐달라”고 재미 요소를 꼽았다.

'잠만사'는 '식스 투 식스' 밤 데이트 혹은 잠(스킨십) 데이트를 통해 MZ세대들의 연애 세포를 낱낱이 '잠금 해제'하는 연애 리얼리티. 오는 14일 첫 공개되며, 이후 매주 금요일 2화씩 업로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